토익에 대한 몇가지 편견 혹은 진실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목차

●글머리

●토익에 대한 몇가지 편견 혹은 진실

◎LC 보다 RC가 더 중요하다 ?

◎정규 시험중 쉬운 달과 어려운 달이 있나?

◎토익 고득점으로 가는 비법이 있다.

◎내가 할수 있을까?

●마무리

◎목표는 없다?

◎그냥 열심히 보단 문제에 대한 체계적인 공부가 좋다.

◎시험을 보기 위한 순서를 정해두는것도 좋다.

◎노력보다 좋은 비법은 없다.

본문내용

자르기 때문에 몇 문제라도 줄여놓을 심산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Part 3,4는 죽을 쓸 수밖에 없었다. 800이 넘어서야 문제지가 배부되면 천천히 듣기 문제를 살펴보며 문제를 푼다. 물론 4분 정도의 시간이 남는다. 리딩에 비해 리스닝에서 고배를 마시고 있는 이라면 문제지가 배부된 후에 리딩을 풀기보단 점수가 후한 리스닝에 투자하는게 더 낫다.
처음 약 3분의 시간동안 part3 에 있는 문제를 미리 읽어보며 답을 예측해 보는것도 나중을 위해 좋은 투자를 하는 것이다.
항상 시험을 보기 전에 무엇을 먼저 할지, 어디에 비중을 둘지 생각해 두는 것이 한발이라도 더 나아갈수 있는 준비가 된 사람일 것이다.
◎노력보다 좋은 비법은 없다.
이제 마지막이다. 토익에 대한 각자의 비법과 문제접근 방법이 있지만, 그래도 기본은 노력이다. 하루에 2시간씩 투자를 하던 코피를 쏟으며 하던 결국 토익에 대한 열정을 지니며 열심히 하고 있다는 의미이다. 노력보다 더 좋은 보증수표는 없다. 미래에 대해 두려워하기 보단 자신을 믿고 자신보다 자신이 노력한 시간을 믿으며 이를 악물고 열심히 하면 분명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참고로 화자의 토익 점수는 925점이다.
  • 가격800
  • 페이지수4페이지
  • 등록일2004.05.01
  • 저작시기2004.04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248159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