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에 대한 전반적 이해'에 관한 보고서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동거에 대한 전반적 이해'에 관한 보고서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동거란?

2. 동거의 형태 변화

3. 유형별 동거

4. 동거의 찬 반론 대두

5. 혼전동거의 찬성 토론방-[온&오프 토론방] 혼전 동거 찬성

6. 혼전동거의 반대 토론방

7. 사실혼

8. 동거의 인식

9. 외국사례

본문내용

물이 난다라는 말을 대부분이 하며, 여성이 낙태를 하게 된다면 이 여성은 불임이 될 수 있다.
뿐만아니라 이들이 결혼 후 2세들이 태어난다 해도 거리끼지 않고 헤어지기에 그 아이들이 겪는 아픔은 사회에서 받아 들여야 하는데, 일반적으로 가정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함. 그 아픔까지 사회에서 받아 준다는 것이 의문이다.
9. 외국사례
중국-중국 장쑤성이 중국내에서는 최초로 남녀의 동거를 허용하는 조례를 통과시켰습니다.
중국의 베이징 천바오 신문은 지난 달 말 장쑤성에서 결혼 증명이 없는 남녀의 동거 금지 조항을 삭제하는 내용의 조례가 통과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베이징 천바오 신문은 또 동거 금지 규정은 계획경제시대의 유물이며 동거는 국가가 간섭할 수 없는 사생활이라는 것이 장쑤성 당국이 설명한 조례의 통과 이유라고 전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그동안 성매매와 성생활 문란을 막기 위해 남녀가 집을 빌리거나 숙박 업소에 들어갈 때 반드시 결혼 증명서를 제시하도록 했습니다.
호주-호주에서 동거는 일상이다. 특히 젊은이들에게 동거의 선택은 현실자체다. 호주 최고의 대학이라는 시드니대학 재학생 가운데 최소 15%가 동거 커플일 정도다. 호주 대학생들의 동거 이유의 첫째는 생활비 절약. 대학 인근 자취방의 경우 주당 400달러 선. 비용을 절약하기 위해 동거를 선택하고 이왕이면 이성과의 동거를 선호하게 된다. 물론 잠시도 떨어지고 싶지 않은, 그래서 살을 맞대고 살고 싶은 사랑도빼놓을 수 없다. 동거 커플 가운데 20% 정도는 결혼을 전제로 한다. 하지만 동거 자체가 미래를 결정짓는 잣대가 되지는 않는다. 따라서 임신 등의 사회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 정부에서 ‘18세 미만 남녀의 동거‘를 불허하고 있다. 호주에서 10년째 거주하고 있는 시드니대학 MBA 과정의 동포 에릭 최 씨(26) 조차도 “동거요? 정말 아무런 느낌이 없어요. 성숙한 성인으로서 자기 인생은 자기가 결정해야 하는 것 아닌가요”라고 되물을 정도. 호주에서는 부모들이 고등학교까지는 애지중지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지만18세 이상만 되면 간섭하지 않는다는 것.
참고문헌 ------------------------------------------------------
1. 젊은이를 위한 인간관계의 심리학, 권석만, 학지사, 1998.
2. 나는 미소년이 좋다, 남승희, 해냄출판사, 2001.
3. 신문검색 (www.kinds.or.kr)
  • 가격1,0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04.05.03
  • 저작시기2004.05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248585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