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의 양반'에 관한 종합적 보고서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조선시대의 양반'에 관한 종합적 보고서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양반의 개념

2. 양반의 성립과정

3. 양반의 특권
1) 문음의 특전
2) 과거의 특전
3) 관직의 특권
4) 군역의 특전
5) 토지소유의 특전

4. 양반의 신분적 지위

본문내용

분으로 대별되어 있었다. 양신분은 국가의 관리가 될 수 있는 권리와 국가에 조세와 국역을 부담하는 의무를 지닌 자유민이었는데 비하여 천신분은 타인, 또는 국가기관에 예속되거나, 예속되지 않더라도 인격적인 대우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부자유민이었다.
양신분 안에서는 관직·재부 등을 차지하려는 경쟁이 치열하였는데 이로 인해 이들 가운데는 사회적인 불평등이 생겨나게 되었다. 이중에서도 오랫 동안의 관직·문벌·토지소유·노비소유의 경쟁에서 우세한 지위를 차지하는 특권적인 지배신분층이 나타났으며 이러한 특권적 지배신분층은 그들이 차지한 각종 특권을 유지·강화하기 위하여 국가의 권력을 장악하고 이를 통하여 법제적으로 피지배신분을 더욱 속박하였다. 고려·조선시대에 있어서 이러한 지배신분의 지위를 차지한 것은 양반이었던 것이다.
이렇게 조선 초기의 사회신분은 양반과 함께 중인·양인·천인으로 4구분할 수 있다. 그러나 중인층은 15세기에 성립되기 시작하여 조선 후기에 가서야 독립된 신분층으로 굳어져 갔다. 양반은 고려 초기부터 양인과 분화되기 시작하여 조선 초기에 이르러 지배 신분층으로서의 지위를 차지하였고, 중인층은 조선 초기부터 지배신분의 양본과정에서 생겨나기 시작하여 조선 후기에 독립된 신분층으로 굳어지게 된 것이다.
그러나 이 네 신분층 간에 신분이동이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양반이 반역죄를 지면 노비가 될 수도 있고, 가문이 몰락하여 양인과 마찬가지로 될 수도 있었으며 오랜 동안 아전으로 종사하면 중인으로 떨어지기도 하였다. 또한 양인이나 중인이 과거나 입공을 통하여 양반이 될 수도 있었고, 극히 드문 일이기는 하지만 노비가 공신이 되어 양반으로 상승할 수도 있었다. 즉 신분 간에 카스트적인 장벽은 가로 놓여 있지 않았다. 이것이 양천제를 바탕으로 하는 개방적인 사회체제의 특징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러한 신분간의 이동이 일반화되어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다만 사회변동과 역사발전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양반층에 편입되어 갔다. 그리하여 양반층의 특권이 희석되는 반면에 양반층 내의 大家·鄕族·殘班 등의 구분이 생기게 되었다. 즉 조선 후기로 가면 양·천 농민의 사회경제적 지위는 접근하고 양반 내의 구분은 더욱 복잡하게 되어 간 것이다.
참고문헌 ------------------------------------------------------
1.「한국사25」, 국사편찬위원회
2.「韓國史通論」, 변태섭 著, 삼영사

키워드

양반,   조선시대,   한국사,   특권,   문음,   신분,   지위,   신분제도
  • 가격1,0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04.05.16
  • 저작시기2004.05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250820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