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건형성, 기억증진, 뇌에 대한 연구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목차

1. 고전적 조건형성과 조작적 조건형성을 비교하고, 각각이 적용할 수 있는 주변 사례를 찾아(두 가지 이상씩) 기술하십시오.

2. 기억 증진을 위해 책에서 제시하고 있는 방법들 외에 가능한 것들을 다섯 가지 이상 찾아 설명 하십시오.

3. 인간의 뇌에 대한 연구를 간략히 요약하고, 자신이 이 분야의 연구자라면 어떤 주제를 연구하고 싶은지, 왜 그런지 서술하시오.

본문내용

의 병은 몸의 병을 낳고, 정신적 건강은 육체적 건강을 유도하므로 요즘 사회적, 의학적 측면에서 활발한 연구대상이 되고 있는 스트레스. 별로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고 그 파장은 엄청났으므로 더 흥미로웠을지도 모른다.
단기적인 스트레스는 순간적으로 심장은 뛰고 발은 차가워지게 하는 호르몬인 에피네프린과 노르에피네프린의 증가를 가져온다고 한다. 이는 교감신경이 흥분했을 때 나오는 아드레날린성 신경이라고 한다. 그 후, 코티솔 호르몬이 눈에 먼저 들어왔다. 만약에 뇌가 심리적 스트레스에 반응해서 코티솔의 분비를 자극하면, 코티솔이 분비되어 면역시스템의 반응을 억제한다는 식이었다. 증세는 물리적이지만, 원인은 심리적인 것이라는 그 단락이 참 마음속에 와 닿았다. 나는 환절기마다 감기에 잘 걸리는 특성이 있는데, 이에도 스트레스가 관여한다는 사실은 나로 하여금 긍정적인 생각을 갖고 항상 즐겁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갖게끔 도와주었다. (내 몸에 있는 코티솔이 세로토닌의 호르몬으로 바뀔 때까지) 또한 모든 학문에는 왕도가 없고, 서로 다 제각기 맞물려서 연관성 있게 연계되어져있다는 생각을 절실히 하게 된다. 심리적인 스트레스가 몸 안에 생화학적 이상을 가져온 것처럼 말이다.
이처럼 몸 안의 호르몬을 비롯한 신경전달물질은 심리적, 정서적 영향으로 생체 내에서 즉각적으로 반영이 된다. 내가 의학을 전공하는 의학도는 아니지만, 신경전달 물질의 양을 정상적으로 조절해주는 적극적 치료가 일반화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그 방법으로는 약물을 이용한 방법보다는 심리적인 방법이 보편화되었으면 하는 게 나의 바램인 것이다.

추천자료

  • 가격1,0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07.02.17
  • 저작시기2007.2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39522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