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춤][탈춤 성격][탈춤 기원설][봉산탈춤][가산오광대탈춤][동래야류탈춤][관노가면극탈춤]탈춤의 종류, 탈춤의 특징과 탈춤의 성격, 탈춤의 기원설 및 봉산탈춤, 가산오광대탈춤, 동래야류탈춤, 관노가면극탈춤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목차

Ⅰ. 개요

Ⅱ. 탈춤의 종류
1. 안동 하회 별신굿탈놀이
2. 북청 사자놀음
3. 양주별산대 놀이
4. 송파 산대놀이
5. 봉산 탈춤
6. 강령 탈춤
7. 은율 탈춤
8. 통영 오광대
9. 고성 오광대
10. 진주 오광대
11. 수영 들놀음
12. 동래 들놀음

Ⅲ. 탈춤의 특징

Ⅳ. 탈춤의 성격

Ⅴ. 탈춤의 기원설
1. 산대희 기원설
2. 기악 기원설
3. 풍농굿 기원설

Ⅵ. 봉산탈춤
1. 봉산탈춤의 유래
2. 봉산탈춤의 구성
1) 제 1 장 사상좌 춤
2) 제 2 장 8목중춤
3) 제 3 장 사당춤
4) 제 4 장 노장춤
5) 제 5 장 사자춤
6) 제 6 장 양반춤
7) 제 7 장 미얄춤

Ⅶ. 가산오광대탈춤
1. 탈놀이의 유래
2. 탈놀이의 내용

Ⅷ. 동래야류탈춤

Ⅸ. 관노가면극탈춤
1. 관노가면극의 특징
2. 관노가면극의 등장인물
3. 놀이내용
1) 제 1 과장 : 장자마리 개시
2) 제 2 과장 : 양반광대, 소매각시 사랑
3) 제 3 과장 : 시시딱딱이 훼방
4) 제 4 과장 : 소매각시 자살소동
5) 제 5 과장 : 양반광대, 소매각시 화해

참고문헌

본문내용

: 할미가 영감을 찾아 팔도강산을 돌아다니다가 첩을 얻어서 살고 있는 영감을 만난다. 할미는 영감과 제대각시가 다정한 것을 보고 홧병을 얻어 죽는다. 그 후 영감은 할미를 위한 굿을 하고, 상도꾼이 상여를 메고 나간다.
동래야류에 사용되는 탈은 1)원양반, 2)차양반, 3)모양반, 4)넷째양반, 4)종가도령, 5)말뚝이(양반집 하인), 6)문둥이(2개), 7)영노(일명 비비새), 8)비비양반(비비 양반탈은 넷째양반탈을 겸용하고, 그 위에 갓을 쓴다), 9)영감(할미의 남편 : 차양반 가면을 대용한다),10)할미(영감의 본처), 11)제대각시(영감의 첩), 12)봉사, 13)의원, 14)무당이 있고, 이 밖에 악사는 탈을 쓰지 않고 나온다. 탈을 만드는 재료는 바가지, 동물의 털가죽이다.
Ⅸ. 관노가면극탈춤
강원도 강릉시 강릉단오제 때 추는 탈놀이다. 강릉관노탈놀이, 강릉관노가면희, 강릉가면극, 관노탈놀이라고도 한다. 강릉 단오제 때 놀았던 탈놀음인데 산대도감갈래의 탈놀음(가면극)과는 다른 서낭제 탈놀음이다. 놀잇꾼은 다른 탈놀음과는 달리 관청에 딸린 노비들이 했던 것으로 대사가 없다는 특징이 있다. 조선 중기 이전에 시작된 것으로 보이며, 일제강점기에 금지되어 전승이 끊기고 말았다. 1965년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 때 재연되었고, 1967년에 강릉 단오제가 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로 지정된 뒤로 지금까지 단오제 때마다 행해져 온다.
1. 관노가면극의 특징
다른 탈놀음과 달리 아직 굿에서 독립되지 못하고 제의의 한 부분으로 공연된다는 점이다. 봉산탈춤이나 양주별산대, 고성오광대 등이 4월 초파일, 추석, 정월대보름 외에도 순전히 오락을 위해 공연될 수있었음에 반해 관노가면극은 강릉단오제의 일부로서만 공연된 것이다. 더군다나 연행자가 관의 노비라는 특수한 신분을 가져 민간인에 의한 놀이가 아닌 점도 특이한 사항이다. 이들은 화개 즉 "T대를 앞세우고 다니면서 탈놀음을 했다. 신목은 굿청에 모셔 두었음으로 옮길 수 없기 때문에 또다른 신체의 하나로써 "T대를 만들어 모시고 다니면서 놀이를 했던 것이다. 이는 관노가면극이 신이 강림해 있는 상태에서 벌이는 신성한 연극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과거 단오제는 5월1일에 시작하여 단오날인 5일에 마쳤는데 이 동안 "T대를 서낭님으로 모시고 다니면서 지금은 없어진 약국성황, 소성황 등에서 놀이를 하고 다시 시장과여러 관청 앞에서도 성대한 연희를 했다고 한다. 관노가면극은 구한말 이후 전승이 중단되었으나 1965년 전국 민속예술경연대회의 참가함으로서 다시 그 맥을 잊게 되었다.
2. 관노가면극의 등장인물
- 양반광대 1명
- 소매각시 1명
- 시시딱딱이 2명
- 장자마리 2명
양반은 전국의 모든 탈놀이에 등장하는 인물로서 연희자들이 지배계층에 대한 반감을 풍자하는 주요대상으로 삼았었다. 관노가면극의 양반도배꼽까지 내려오는 수염을 기르고, 담뱃대를 들고 위엄을 부리지만 광대들이 쓰는 고깔을 쓴 모습을 하고 여자를 쫓아다니는 희극적 인물로 표현된다. 소매각시는 쪽진머리에 다홍치마와 노랑저고리를 입고 사뿐사뿐 등장한다. 시시딱딱이는 입은 두껍고 한 자 오푼 이상 째졌고, 코는 울뚝불뚝하고 빽빽하게 얽고 붉은 칠, 검은 칠을 한 아주 무서운 탈이라고 옛날 어른들은 증언했다. 벽사가면을쓰고 손에 칼을 들고 등장한다. 장자마리는 일명 보쓴 놈이라고도 하는데, 가면 없이 머리부터 자루 모양의 장삼 비슷한 것을 땅에 끌리도록 쓴다. 머리를 상투처럼 매어 꼭지가 달리게 하고 허리에는 둥근대를 넣어 뚱뚱하며 그 대를 두 손으로 안고 춤을 춘다. 옷에는 여기저기 해초와 채소를 달았다.
3. 놀이내용
1) 제 1 과장 : 장자마리 개시
2명의 장자마리가 나와 요란하게 먼지를 일으키며, 불룩한 배를 내밀면서 마당을 빙빙 돌아다닌다. 관중을 희롱하기도 하고 선사람을 앉히는가 하면 모의 성행위와 같은 춤도 추면서 놀이마당을 정리한다.
2) 제 2 과장 : 양반광대, 소매각시 사랑
양반광대와 소매각시가 양쪽에서 등장한다. 양반광대는 뾰족한 고깔을 쓰고 긴 수염을 쓰다듬으며 점잖고 위엄있게 등장하여 소매각시에게 사랑을 구한다. 소매각시는 얌전한 탈을 쓰고 노랑저고리, 분홍치마를 입고 수줍은 모습으로 춤을 추다가 양반광대와 서로 뜻이 맞아 어깨를 끼고 장내를 돌아다니며 사랑을 나눈다.
3) 제 3 과장 : 시시딱딱이 훼방
무서운 형상의 탈을 쓴 시시딱딱이 두 명이 양쪽에서 호방한 칼춤을 추며 뛰어나온다. 양반광대와 소매각시의 사랑에 질투하여 훼방을 놓기로 모의하고 때로는 밀고 잡아당기며 훼방하다가 둘의 사이를 갈라 놓는다.
4) 제 4 과장 : 소매각시 자살소동
시시딱딱이가 양반광대와 소매각시의 사이를 갈라 한쪽에서는 양반광대와 놀고 다른 편에서는 소매각시를 희롱하며 함께 춤추기를 원하나 소매각시는 완강히 거부한다. 결국 소매각시는 시시딱딱이와 맞춤을 추는데 이를본 양반광대는 크게 노하며 애태운다. 분통해 하던 양반광대는 마침내 시시딱딱이를 밀치고 나와 소매각시를 끌고 온다. 소매각시가 잘못을 빌어도 양반광대가 질책하자 소매각시는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기 위해 양반광대의 긴 수염에 목을 맨다.
5) 제 5 과장 : 양반광대, 소매각시 화해
소매각시가 자살을 기도하여 쓰러지자 장자마리는 깜짝놀라 그 사실을 양반에게 알리게 된다. 처음에는 믿지않던 양반이 점차 장자마리의 보고를 사실로 받아들이고 신에게 빌고 정화수를 떠서 소매각시에게 가져다준다. 소매각시는 자신의 결백이 전해짐을 깨닫자 모의자살극을 끝내고 양반광대와 화해하게 된다. 이제야 극중 등장인물들은 모두 기쁨의 춤을 흥겹게 추기 시작한다. 마침내 악사들과 배우, 관중이 함께 어울려 춤을 춤으로써 탈놀이는 흥겨운 화해의 공동체마당으로 끝을 맺는다.
참고문헌
김지하, 탈춤의 민족미학, 미학강의, 실천문화사, 2004
민속학술조료총서 탈춤종류, 민속학술학회, 터, 2002
서연호, 한국 가면극 연구, 월인, 2002
서연호, 한국의 탈놀이 2 황해도 탈놀이, 열화당, 1988
한국 민속극, 일신사
이두현, 한국의 탈춤, 일지사, 1981,
주형예, 탈춤의 말놀이 형식과 규범전도의 문제, 열상고전연구회, 1999
  • 가격2,000
  • 페이지수10페이지
  • 등록일2009.07.27
  • 저작시기2009.7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547173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