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최신A+자료]글래디에이터[글래디 에이터 영화감상문][글래디에이터 감상문][글래디에이터 영화감상][영화 글래디에이터][글래디에이터]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올해최신A+자료]글래디에이터[글래디 에이터 영화감상문][글래디에이터 감상문][글래디에이터 영화감상][영화 글래디에이터][글래디에이터] 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Ⅰ. 머리말

Ⅱ. 본론

Ⅱ-Ⅰ. 전쟁터의 영웅

Ⅱ-Ⅱ. 모든 것을 잃다

Ⅱ-Ⅲ. 글래디에이터

Ⅱ-Ⅳ. 눈에 가시

Ⅱ-Ⅴ. 장엄한 최후

Ⅲ. 맺음말

본문내용

야 하지만 제거할 수 없는 해결 불가능한 존재였다.
Ⅱ-Ⅴ. 장엄한 최후
대중의 인기를 등에 업은 막시무스에게 코모두스가 할 수 있는 보복은 강하고, 용맹한 검투사와 굶주린 맹수를 앞세워 공격케 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막시무스는 너무나도 막강했고, 어떠한 적도 보란 듯이 짓밟아 버려 오히려 대중의 인기를 촉진시켰다. 이렇게 검투노예 하나 때문에 점점 <코모두스와 막시무스의 검투대결 장면>
신경이 예민해져가는 코모두스의 스트레스는 날로 커져만 간다. 한편 이때 그의 친누나인 루실라는 폭군 코모두스를 제거하기 위한 거사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리하여 원로원 의원 그라쿠스와, 막강한 힘을 지닌 막시무스를 포섭하여 코모두스를 제거하려 한다. 코모두스에 대한 복수의 칼날을 갈고 있던 막시무스 또한 이것을 받아들여 거사를 실행하려 하지만, 실행직전 탈로나 이 모든 일은 물거품이 되고 만다. 그러나 반란혐의로 잡혔다 해도 막시무스를 마음대로 죽일 수는 없었다. 그는 로마의 영웅처럼 추앙받고 있었기 때문이다. 결국 코모두스는 그를 죽이기 위해 그와의 검투시합을 직접 벌이기로 마음 먹는다. 하지만 막시무스는 너무나도 막강했기에 그는 시합 전 막시무스에게 큰 상처를 입히고, 그와 불공정한 대결을 시작한다. 그러나 아무리 다친 범이라도 개에게는 지지 않는 법! 막시무스는 심각한 부상을 입었음에도 혈투 끝에 코모두스를 죽인다. 그리고, 마지막 남은 힘을 다해 로마에 평화를 선포하며 장엄한 최후를 맞이 한다.
Ⅲ. 맺음말
영화를 다 보고나자 나는 러셀 크로우라는 배우의 연기력에 감탄할 수 밖에 없었다. 뷰티풀 마인드에서 정신분열증을 연기했던 모습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어떻게 그렇게 상반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낼 수 있는지 놀라울 따름이었다. 또 한편으로는 영화의 장엄한 스케일과 놀라운 제작력에 다시 한번 놀랐다. 과연 로마시대를 다룬 영화중 최고라는 찬사가 아깝지 않을 정도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스토리 구조도 나무 랄데 없었고, 실제적인 영상기술도 훌륭했다. 물론 영화속의 모든 사실이 실제 역사의 내용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는 점이 아쉽기는 했지만 보다 극적인 전개를 위해서는 어쩔 수 없었으리라 생각되었다.
한편 영화를 보고나서 나는 잔인한 운명의 검투사에 대해 생각했다. 자신의 목숨을 담보로 싸우는 검투사는 비단 막시무스 뿐만 아니라 대부분 기구한 삶을 살았을 것이다. 누군들 자신의 목숨을 걸고 싸우는데 두렵지 않겠는가? 직접 경기장에 있지 않고 관람석에 앉아 구경하는 사람들은 즐거웠을 수도 있었겠지만 직접 살을 찢기고 피를 흘려가며, 죽어가야 했던 검투사들에게 검투시합은 생존을 위한 투쟁 그 자체였을 것이다. 때문에 극중에서 막시무스의 삶을 더욱 더 드라마틱하게 과장하기 위해 그의 삶을 검투노예 신분으로 좌천시켰던 것은 아닐까? 실제 역사에서 막시무스가 검투사가 되는 일은 없기 때문에 이 내용은 감독의 선택이 아니었나 싶다. 어쨌든 글래디에이터라는 영화는 여러모로 손색이 없는 명작이었기에 나의 기억속에 오래도록 간직 될 것이다.
  • 가격1,200
  • 페이지수7페이지
  • 등록일2010.12.10
  • 저작시기2013.6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642690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