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감상문] 장미의 이름 (Le Nom De La Rose/The Name Of The Rose)과 대부 (Mario Puzo's The Godfather)를 통해 본 인간의 갈등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영화 감상문] 장미의 이름 (Le Nom De La Rose/The Name Of The Rose)과 대부 (Mario Puzo's The Godfather)를 통해 본 인간의 갈등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하는 상황을 탓하지만, 싸우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을 만든 것은 용서보다는 복수를 일삼으면서 자신들의 우월함 내지는 뭐든지 자신들이 해결해야 할 분위기를 조장하는 그들이 아닐까?
장미의 이름 역시 마찬가지이다. 신에 대한 믿음으로 충만해야 할 교회에서 교회에 대한 호기심을 지키기 위해 살인이 일어난다. 표면으로 보여지는 성직자의 절대적인 성스러움과 인간으로서의 갖는 욕심은 멀게만 느껴진다.
사담으로, 개인적으로 아이보리 색을 좋아하는데, 아이보리색은 순결한 하얀색을 닮았지만 하얀색은 아니다. 그 것은 하얀색보다 따뜻한 느낌이 나지만 탁하다. 인간도 그런 것 같다. 인간은 외부에 자신이 아름답게 보이길 윈하면서 거칠고 어두운 문화를 찾는다. 언제, 어디서든 변하지 않는 인간의 특성이 아닐지 생각해본다.
  • 가격6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12.09.10
  • 저작시기2012.7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766493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