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 교회와 신학의 만남 _ 신학은 교회를 섬기는 학문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한국기독교] 교회와 신학의 만남 _ 신학은 교회를 섬기는 학문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이 소시민적인 이해타산에 매어 있게 된 것은 일정부분 일제시대와 해방 후의 정국 속에서 비정치화가 잘못된 방향으로 더욱 크게 호도되었던 데서도 기인한다. 그러므로 이런 문제의 극복은 총체적인 신학적 검토를 필요로 한다.
한국교회가 안은 또 하나의 과제는 성령신학의 정립이다. 평양 대부흥운동은 성령의 역사로 일어났다. 오늘날 한국교회는 삼위일체 하나님을 고루 강조하기보다 성령을 보다 많이 강조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그러면 과연 오늘날의 이러한 현상이 대부흥운동 때와 상통하다고 할 수 있을 것인가? 한국교회 성령운동의 역사적 전통을 균형잡힌 신학 속에 자리매김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대부흥운동이 전도와 선교를 활성화시켰던 전통도 살려가야 한다. 피선교국이던 한국이 오늘날 세계 제2위의 선교사 파송국이 되었다. 지난 세기 구미 선교사들이 선교지에서 복음과 문명을 전파하며 많은 기여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문제점을 낳아 비판을 듣는 것을 타산지석으로 삼야 할 것이다. 선교 효율화를 위해 제반 문제들이 검토되고 새로 연구되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도 미디어 시대에 걸 맞는 선교ㆍ전도 방법이 마련되어야 한다. 100년 전의 전도방법에 집착할 이유는 없다. 이제 한국교회가 세계 최대의 교회들을 두게 된 마당에서 대교회로서의 소임을 다할 수 있는 방도도 신학적 측면에서 지원되어야 할 것이다. ‘교회를 새롭게 민족에 소망을’이란 구호처럼 대립과 분열의 해석학을 반성하고 화해와 소통의 해석학으로 교회, 사회, 민족, 국가를 껴 앉는 역할을 하여 교회가 살고 민족과 사회와 나라와 더불어 바로 서게 되기를 기원한다.
  • 가격2,3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14.10.18
  • 저작시기2014.10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942475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