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禪)의 의미, 선(禪)의 기원, 선(禪)의 갈래, 선(禪)의 본질, 선(禪)의 깨달음 분석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선(禪)의 의미, 선(禪)의 기원, 선(禪)의 갈래, 선(禪)의 본질, 선(禪)의 깨달음 분석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Ⅰ. 개요

Ⅱ. 선(禪)의 의미

Ⅲ. 선(禪)의 기원

Ⅳ. 선(禪)의 갈래

Ⅴ. 선(禪)의 본질
1. 교외별전(敎外別傳)
2. 불립문자(不立文字)
3. 직지인심(直指人心)
4. 견성성불(見城成佛)

Ⅵ. 선(禪)의 깨달음

참고문헌

본문내용

? 그리고 이것이 과연 필요하겠는가? 분별을 모두 멸하고 나서 우리의 업을 모두 멸하고 나서 무분별지에 이른다는 것, 번뇌를 모두 끊고나서 열반을 얻는다는 것, 이것은 우리 인간이 바라기에는 너무 요원한 것이다. 漸修를 통해 깨달음에 이른다는 것은 너무 요원한 것이다.
“몸은 보리수이고 마음은 명경대와 같다.
수시로 부지런히 닦아 먼지가 끼지 않도록 하자.”
먼지를 닦아내고 나서야 자신의 마음의 밝음을 볼 수 있는 것이라면, 분별지를 제거하고 나서야 무분별지에 이를 수 있는 것이라면, 깨닫고자 하는 순간 우리의 지난 역사가 너무 길고 우리의 지난 업이 너무 무거울 것이다. 그것은 이룰 수 없는 꿈이 될 것이다.
단지 놀라운 것은 우리 마음이 수억겁으로 이어진 우리 자신의 언어적 분별력에 의해 물들어져 있으면서도, 그 언어적 분별을 우리 자신의 허망분별로 자각하고, 분별적 언명을 허구적 가명으로 자각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마디로 우리의 사유를 규정하는 언어의 그물을 허망분별의 그물로서 자각할 수 있다는 것이다. 허망분별을 허망분별로, 가명을 가명으로 자각할 수 있다는 것은 그 자체 이미 허망을 벗어나고 분별을 벗어나고 가를 벗어난 것이 아닌가? 비록 구체적인 특정한 무분별적 앎이 드러나는 것은 아니라고 할지라도, 분별을 분별로, 업을 업으로 자각한다는 것, 그리고 그렇게 함으로써 그 분별에 집착하지 않고, 그 업에 분노하지 않는다는 것은 인간은 근본적으로 분별과 업으로부터 자유롭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이 아닌가?
“보리에는 본래 나무가 없고, 명경은 본래 대가 아니다.
본래 하나의 물건이 없었으니, 어디에 먼지가 끼겠는가?”
이렇게 해서 혜능 이후 선이 향하는 길은 漸修가 아니고 頓悟이다. 분별에 쌓여 있어도 그 안에 무분별의 마음이 자리잡고 있고, 업에 묻혀있어도 그 안에 업으로부터 자유로운 여래심이 자리잡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대승불교 이래 선이 추구하는 것은 “번뇌를 끊지 않고 열반을 얻는 것”이다.
참고문헌
김준호 / 초기불교의 욕망론과 선, 한국동서철학회, 2005
김석암 / 선사상과 현대인의 자기계발, 한국불교학회, 2007
서재영 / 선의 생명평등 사상과 수행문화, 한국선학회, 2009
원담 / 선과 불교수행, 여성불교회, 1988
전재강 / 학명의 불교 가사에 나타난 선의 성격과 표현 방식, 한국어문학회, 2010
한기두 / 선과 불교의 현대화방향, 원광대학교종교문제연구소, 1975

키워드

,   ,   불교,   대승,   석가
  • 가격2,0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16.03.01
  • 저작시기2016.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99562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