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문화론 서평][문화정치학의 영토들 & 모더니티의 지층들]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현대문화론 서평][문화정치학의 영토들 & 모더니티의 지층들]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생산의 사회에서 소비의 사회로?
2. 미디어와 스펙터클
3. 생명복제와 생명의 경제학
4. 전자감시의 시대, 혹은 통제사회의 도래
5. 자본주의 미래, 미래의 자본주의

본문내용

스포험의 창설자의 클라우슨슈압은 ‘현대 상태의 자본주의는 오늘의 세계에 맞지 않는다’며 정치, 경제 지도자들의 신세대에게 신뢰를 상실할 위기에 놓여있다고 경고했다.
국제통화기금 총재도 현재의 위근 유로존의 위기가 아니라 전세계의 위기임을 상기시켯다.
2012년 에는 1989년 공산권 몰락 이후 재편된 세계 체제가 끝나고 새로운 것이 태동할 해가 될듯하다. 한시대가 끝났다는 느낌은 널리 퍼저있다.
프란시스 후쿠야먀가 ‘역사의 종언’을 언급한 것이 1989년이었다. 그 유명한 글에서 후쿠야먀는 당시 일어나고 있던 공산권의 붕괴를 단지 냉정의 종언, 전후 한시기의 끝이 아니라, 역사 자체의 끝 인류사회 진화의 종착점이라고 들뜬 어조로 선언했었다. 소련과 동구권의 몰락을 그는 자유 민주주의 승리로 보고 서구식 자유 민주주의야말로 인류의 사상 발전의 절정, 정치구조 진화의 완결형이라며 장광설을 펼쳤다.
이제는 자본주의가 도리어 자유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좌파운동은 이론도 낡고 실세도 없어 별 위험이 못되고 고삐 풀린 승자독식의 시장경제, 국자의 규제를 벗어난 자본주의가 자유 민주주의의 사회적 근간인 중산층을 무너뜨리고 있다.
실력을 갖춘 진보적 대안 세력의 부재는 건강치 못하다고 후쿠야마는 말한다. 건강한 경제를 위해 경쟁이 필수이듯 이념의 건강도 제대로 된 경쟁속에서 유재된다.
세계 자본주의에 대한 심각한 논의가 시급해진 오늘날 진보, 이념의 도전이 한층 더 요기하다는 것이다. 새로운 자본주의의 모색은 이제 시대의 과제가 되었다. 그것이 어떤 모습일지라도 이대로는 안 될 것이다.
  • 가격1,0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16.03.10
  • 저작시기2016.2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99608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