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사건 -폭동인가, 민주항쟁인가-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제주 4.3사건 -폭동인가, 민주항쟁인가-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사건 개요 - 제주4.3사건의 발달>
<제주4.3사건의 발달>
<사건전개>
<제주4.3사건에 대한 대통령 발표문>

본문내용

4.3사건 일 발생했습니다. 제주도민들은 국제적인 냉전과 민족 분단이 몰고 온 역사의 수레바퀴 밑에서 엄청난 인명피해와 재산손실을 입었습니다라 제기하는데, 시대가 품고있던 어쩔수 없는 당대의 역사적 문제에 그저 본디 땅에 붙어있던 평화로운 돌맹이 하나가 수레바퀴에 아무 관련없이 껴버린 실태라고 인정하는 것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이 인정과 사과 또한 그 당시 이 비극적인 희생이 있어서는 안될 일이었음을 암묵적으로 이야기하며, 사과만 있을 뿐 희생자들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아직까지도 이렇다할 특별한 처우없이 희생자 유가족들 및 제주도민들은 아픔을 안고 그것을 그들의 후대에 두고두고 절대 국가에 호의일 수 없는 교육과 지시를 가르치며 역사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 생각하며 이것이야말로 악순환이 아닐까싶습니다.
역사에서의 학살의 흔적은 장소나 시간을 드러내며 남아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흔적들은 간도참변(1920)과 남경대학살(1937), ‘2.28’(1947), ‘4.3’(1948) 등의 이름으로 동아시아의 한국의 현대사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역사에서 학살을 의미하는 고유명사들은 학살을 의미하기보다는 반란이나 폭동을 지시했습니다. 그리고 학살은 반란과 폭동을 과잉 진압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우연한 비극으로 축소되었습니다. 이와같이 우연한 비극으로 축소된 경우 학살의 진상 규명이 생략되거나 차후의 과제로 미루어진 채, 학살은 기념과 기념을 제정 같은 화석의 형태로만 보존되고 추억되었습니다.
즉, 공식적인 역사는 과거와의 진실한 대면을 방해하고, 스스로 자기성찰의 기회를 차단했던 것 입니다.
  • 가격9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16.03.12
  • 저작시기2016.2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99659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