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C 노동운동 성격의 변화를 통해 본 노동자 계급의식의 성장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19C 노동운동 성격의 변화를 통해 본 노동자 계급의식의 성장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Ⅰ. 머 리 말

Ⅱ. 수공업 노동자들의 노동의식 탄생의 배경
1) 전반기 산업화의 특징
2) 노동자 조직의 발전

Ⅲ. 새로운 노동운동의 배경과 발전
1) 후반기 산업화의 특징
2) 새로운 노동운동의 발전

Ⅳ 맺 음 말

본문내용

러한 조직들이 동업조학적인 폐쇄성을 완전히 불식하지는 못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고립과 분산성을 극복하기 위한 몸짓이 1886년 리옹 노동자대회에서 나타났으며, 그리하여 노동조합전국연합이 조직되었다.
정치적 조직으로부터 독립된 노동조직을 건설하려는 움직임은 노동자들의 지역적 기관인 노동회관의 발전에서 시작되었다. 노동회관은 노동자들의 구직을 위한 직업소개소의 역할뿐만 아니라 노동자들의 여가활동을 조직하고 문화적 능력을 고양시켜주는 역할을 하였다.
노동회관은 향후 프랑스 노동운동의 노선과 특징을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무엇보다도 노동회관운동은 노동조합의 독립성을 지키려고 노력하였으며, 전국적 조직을 결성하려 하였다.
1892년에는 생테티엔에서 대회가 열려 노동회관전국연합이 만들어졌다. 그리하여 노동조합의 전국적 조직으로는 1886년에 만들어진 노동조합전국연합과 1892년에 창설된 노동회관전국연합의 두 조직이 병존하게 되었다.
이후 양대조직으로 갈린 노동운동을 통일하려는 시도가 추진되면서 노동총연맹(C.G.T)이 창설되게 되었다. 그런데 수년 전부터 문제가 되어온 총파업 문제로 게드주의자들이 조직에서 탈퇴하게 됨으로써 프랑스 노동운동은 정당으로부터의 독립이라는 원칙을 확립하게 되었다. 그러나 노동총연맹이 창건되었다고 해서 노동회관전국연합이 사라진 것은 아니었다. 노동회관은 노동총연맹과는 별도의 조직을 유지하였다. 특히 무정부주의자들이 노동회관 조직을 장악하였다. 그들은 무정부주의 그룹의 영향하에 자신들의 이념을 전파하기 위한 선전의 장으로 노동조합을 선택하였다. 무정부주의자들은 일단 노동조합운동에 들어오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었다. 이제까지는 체계적인 이론을 갖추고 있지 못하던 노동조합운동에 혁명적 무정부주의 이데올로기를 제공하였다.
프랑스 노동조합운동을 지배한 노동총연맹은 처음에는 지역단위노조, 직종별 지역연맹 및 전국연맹 등으로 이루어졌지만 1902년부터는 전국연맹만이 노동회관과 더불어 총연맹의 구성분자가 되었다.
노동총연맹의 활동은 노동조합연맹과 노동회관들이 각각의 역할을 분담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즉 노조의 조직과 경제적 투쟁 영역은 노동조합연맹들의 몫이었고 노동자들의 교육과 정보의 제공, 취업알선은 노동회관의 몫이었다. 그리고 이러한 구조는 1914년부터는 산별노조만으로 이루어진 조직으로 바뀌었다.
● 새로운 노동운동
19세기 말을 거치면서 프랑스 노동운동에서 차지하는 전통적인 수공업 분야의 비중은 크게 줄어들고 대신 근대적 프롤레타리아가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게 되었다. 프랑스 노동조합운동이 본격적인 단계로 진입한 19세기 말에도 노동조합의 가입률은 그리 높지 않았다. 그러나 이렇게 낮은 조직률에도 불구하고 1890년대와 1900년대초 파업은 크게 증가하였다. 또한 농업노동자와 공무원, 운수노동자 등 이제까지는 거의 파업에 가담하지 않았던 직종들이 파업에 대거 가담하였다.
1890년대 파업에서 아주 큰 비중을 차지한 요구사항은 노동시간의 단축이었다. 노동시간 문제는 1900년의 파업에서 이미 35%의 비중을 차지하였으며 1902년에는 63%, 1906년에는 73%의 비중을 차지하였다. 1904년의 총회에서 노동총연맹은 8시간 노동이 노동자들의 완전한 해방을 위한 주요한 단계로 간주하고 1906년 8시간 노동을 요구하는 시위를 대대적으로 조직하였다.
1890년대부터 제 1차 세계대전 직전까지의 노동운동은 혁명적 노동운동, 즉 생디칼리슴에 의해서 주도되었다. 생디칼리스트들이 이상으로 내세운 사회는 생산수단의 사유화가 철폐되고 계급이 없는 사회였다. 그리고 그들은 국가권력이 없는 무정부주의적 경향을 보였다. 이러한 이상을 실현하기 위해서 그들이 제시한 전술을 파업이었다.
그러나 혁명적 생디칼리슴은 소수의 신념에 불과하였고, 현실적인 열망과는 동떨어진 것이나 다름없었다. 따라서 그것은 실패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Ⅳ 맺 음 말
산업화는 노동과 자본 간의 갈등을 사회 전반에 걸쳐 확대시켜놓았다. 19세기 역사는 바로 이 대립을 축으로 하여 전개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본주의 경제와 사회질서에 대한 노동자들의 저항은 다양한 방식으로 나타났다. 그 가운데서도 조직적인 노동운동은 19세기 사회를 변화시킨 중요한 원동력으로 꼽힌다. 그런데 19세기 프랑스 노동운동은 오랫동안 공장노동자들보다는 도시의 수공업 노동자들이 주도하였다. 이들은 숙련공으로서의 자신들의 지위가 위협받았기 때문에 산업자본주의에 반대하였다. 이들은 19세기 전반에는 자신들의 독립성을 지킬 수 있는 생산자협동조합의 이념을 내세웠다. 이것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소위 사회공화국이 필요하였다. 1848년 시기까지 노동자들이 공화파의 영향하에 있었던 것은 이런 이유였다. 그러나 사회공화국의 꿈과 함께 생산자협동조합의 실험이 실패로 돌아가고 권위주의 정부가 들어서자 노동운동은 오랫동안 침체를 면하지 못하였다. 1870년대부터 부활한 노동운동은 노동조합운동이 중심이었다. 프랑스의 노동자들은 수공업 노동자들의 주도하에 노동조합 조직을 발전시켜나갔다. 그러나 프랑스 노동조합운동은 1차 세계대전 직전까지도 소수파의 운동에 불과하였다. 사회주의 정당과의 관계도 우호적이지 못하였다. 프랑스의 사회주의운동이 무정부주의와 집산주의, 개량주의 간의 투쟁으로 점철되는 동안 프랑스 노동운동은 혁명적이고 과격한 노동운동의 이념을 발전시켰다. 이는 모든 정치적 활동의 유효성을 부정하고 노동자들의 직접적 행동만을 내세우는 것이었다. 그러나 19세기 말부터 전쟁 직전까지 프랑스 노동운동을 특징지은 생디칼리슴은 스스로를 행동하는 소수의 운동으로 자부하였는데 진정 소수파의 한계를 벗어나지는 못하였다. 생디칼리슴은 한마디로 말하자면 대중들의 열망을 무시하였기 때문에 대중적 운동으로 발전하는 대에 실패하였던 것이다.
■ 참 고 문 헌
이용재, 「직능이냐 산업이냐 : 프랑스 건축 노동자들의 노조 정체성 연구(1907-1914)」, 「서양사론」, 67호.
김현일, 「19세기 프랑스 노동자들과 노동운동」, 안병직 외, 「유럽의 산업화와 노동계급」.
김현일, 「프랑스 노동운동과 노동계급 정당(1997)」, 한국노동사회연구소.
  • 가격1,500
  • 페이지수10페이지
  • 등록일2016.03.12
  • 저작시기2016.2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996617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