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음악 (아이돌 문화 한계, 세시봉 콘서트 열풍, 기성세대 추억 방송, 나는 가수다)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대중음악 (아이돌 문화 한계, 세시봉 콘서트 열풍, 기성세대 추억 방송, 나는 가수다)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서론. 상업적으로 변질된 대중음악의 문제점.


본론.
1. 아이돌 문화의 한계.
1) 아이돌 문화의 대두.
2) 가수가 아닌 만능 엔터테이너.
3) 상업적 노래, 후크송.

2. ‘세시봉 콘서트’ 열풍.
1) 기성세대를 겨냥한 추억의 방송.
2) 세대를 아우르는 감동의 물결.

3. 뜨거운 감자 ‘나는 가수다’
1) 이슈의 도마 위에 프로그램.
2) 돌을 던지면서도 보고 있는 소비자.


결론. 대중음악의 발전방향

본문내용

악을 들려주고자 했던 기획 의도는 확실하게 시청자들에게 전해졌다. 단순히 유명가수들의 히트곡들을 들려주는 콘서트가 아닌, 기존의 자신들의 스타일에 묶여 있던 모습이 아닌 새롭고 도전적은 음악을 들려준다. 과거 젊은 세대들은 알지 못하는 노래들을 미션 곡으로 선정하여 기성세대들과 같이 어울려 들을 수 있는 노래들이 불려졌다. 오래간만에 TV프로그램에 나오는 음악을 통해서 마음이 움직이고 감동의 눈물이 나오기 시작했다. 청중평가단의 얼굴 속에서 음악이 전해주는 감정과 감정을 그대로 느낄 수가 있다.
결론. 대중음악의 발전방향.
그리스의 철학자 플라톤은 “음악과 리듬은 영혼의 비밀 장소로 파고든다.”라고 말했다. 음악은 사람의 이야기와 감정을 음률에 실어서 상대방에게 전달해 주는 예술이다. 그런 음악은 귀로만 즐기는 것이 아니라 마음으로 반응하는 것이다. 하지만 최근의 대중음악은 상업적인 측면에 지나치게 치우쳐져 굉장히 휘발성이 강한 음악만을 부르고 있다. 당장 돈이 되는 노래를 찍어내듯이 만들어내어 청중에게 판매하고 금방 잊히게 된다. 하지만 진정으로 청중이 원하는 음악은 그런 것이 아니다. 기쁠 때 함께 즐겁게 만들어주고 슬플 때 마음을 위로를 해 줄 수 있는 음악을 원한다. 감동이 있는 음악은 시간이 지날수록 깊은 맛을 낸다. 그저 당장의 상업성만을 위하여 ‘마약’ 같은 중독성만을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에 깊이 스며들어 정신에 영양을 줄 수 있는 ‘보약’이 되어야 한다.
대중음악이라는 이름에 걸맞은 모두를 위한 음악이자, 마음을 울리는 음악으로 청자에게 다가갈 수 있는 문화를 우리는 원하고 있다.
  • 가격1,0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16.03.12
  • 저작시기2016.2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996756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