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진주시의 민속 소싸움 대회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경남 진주시의 민속 소싸움 대회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들어가기 전에
진주 민속 소싸움 대회

본문내용

소가 이길 것인가를 생각하며 숨을 죽이고 소싸움에 몰입하고 있다. 소싸움은 대개 덩치가 크고 힘이 세게 생긴 소가 이기게 마련이다, 그러나 의외로 체구가 작고 앙칼진 소가 큰 소를 보기 좋게 넘기는 수도 있다고 한다. 이렇게 되면 관중들은 그 어느 때보다 환호성을 지르며 뉘집 소인지 몰라도 대단하다고 소리치며 주인까지 칭찬을 한다. 그러면 소 임자는 자기가 먹인 소를 매우 대견해하며 소에게 다가가 등을 쓸어주고 싱글거리게 마련이다.
이번 107회 대회에서 우승을 한 소
농민들은 소싸움에서 승리자가 되기 위해 평소부터 소를 잘 관리한다. 우선 소를 들일 때부터 키가 크고 동체가 길며 발이 실하게 생기고 골격이 조화로우며 뿔이 멋지게 좌우를 뻗은 종을 고른다, 그런데 물론 이보다 중요한 것은 소를 들인 후 사양관리를 잘하는 것이다. 때문에 농민들은 평소에 소를 잘 먹이고 관리를 게을리 하지 않을 뿐 아니라 소싸움에서 승리라도 하는 날부터는 그 소에게 콩을 비롯해 사람 못지않은 식사를 대접한다고 한다.
소싸움이 절정에 달하고 어느 한 편의 승리로 끝나면 소 임자는 물론 인근마을구경꾼들까지 이긴 소를 둘러싸고 어루만지며 찬사를 다한다. 그러면 방금 전 까지만 해도 눈을 부라리며 싸움에 몰입해 있던 소도 부드러운 눈을 깜빡이며 온순하게 주인을 따른다. 물론 소 임자는 우승기를 흔들며 상금과 상패들을 관중에게 자랑하듯 소잔등에 타 퇴장을 한다. 싸움소가 퇴장을 하는 동시에 소 싸움터는 이제 사물놀이터로 바뀌며 신명나는 놀이한판이 되어 또 하나의 축제가 시작되는 것이다.
논개의 혼이 서린 촉석루와 남강 전경
  • 가격7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16.03.13
  • 저작시기2016.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996858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