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장애] 기분장애 - 양극성 장애와 단극성 장애(조증과 울증), 우울증과 자살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기분장애] 기분장애 - 양극성 장애와 단극성 장애(조증과 울증), 우울증과 자살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기분장애

I. 양극성 장애와 단극성 장애
1. 조증
2. 울증

II. 양극성 장애

III. 울증과 자살

IV. 기분과 인지

본문내용

는 세상을 부정적으로 보게 만들어 모든 행위나 결과를 부정적으로 해석한다.
그 결과 우울증을 걸리게 된다고 본다. 그래서 환자는 자기는 무가치하고, 자기 주변에서 생기는 일은 나쁜 결과를 가져 오며, 자기의 미래는 암담하다고 본다(Beck, 1976).
또 다른 이론 증의 하나는 무기력의 경험에서 비롯된다고 본다. 우울증이 우울한 생각에서 비롯되었다며, 왜 우울한 생각이 나왔는가? Seligman에 의하면, 자기에서 중요한 어떤 것을 자기가 어쩔 수 없다고 느낄 때, 무기력을 경험하게 된다. 이것을 학습된 무기력이라고 한다.
학습된 무기력에 빠지면, 자기가 어절 수 없다고 보고, 그래서 미래는 암담하고 우울할 수밖에 없다. 무기력을 학습한다는 것은 가장 나쁜 경험 중의 하나이다. 이것을 희망의 상실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모든 실패의 경험이 무기력을 낳는 것은 아니다. 적어도 심각한 무기력을 느끼려면, 실패의 경험이 자기에게 중요한 사건이어야 한다.
그래서 그 사건을 별것 아닌 사소한 사건으로 간주하지 않아야 한다. 즉 자기에게 아주 중요해야 한다. 예를 들어, 어떤 여성이 자기를 차고 떠났을 때 그 여성을 자기가 열렬하게 원하고, 아직도 사랑하고 있으며, 그 사랑을 잊지 못할 것 같은데, 나를 버리고 떠난 그 여자에 대해서 내가 할 일이 없을 때 무기력해지는 것이다. 둘째, 실패의 원인이 바로 자기 자신의 능력이나 성격과 같이 자기와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어야 한다. 그래서 그 사건 자체를 어절 수 없는 것으로 인식하여야 하며, 내가 무슨 것을 해도 어쩔 수 없다는 희망의 상실이 전제되어야 한다.

추천자료

  • 가격1,6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16.03.16
  • 저작시기2016.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997143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