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적 관리법을 통해 본 모던타임즈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해당 자료는 0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0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과학적 관리법을 통해 본 모던타임즈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모던 타임즈를 보면서 옛날 영화가 이렇게 재미있었고 웃긴지를 알게 되었고, 경영학 원론 시간에 알게 된 테일러라는 사람이 만들어낸 과학적 관리법이 그 당시 산업 혁명 시기에 효율적이지만 얼마나 삭막하고 인간성 부재인 시스템인지를 알게 되었다. 그리고 과학적 관리법의 폐해가 어떤 것인지 정확히 알게 되었다. 영화 도입부에 돼지 무리와 공장문을 들어서는 노동자의 무리의 교차와 이후 자기가 일할 기계를 찾아가는 장면은 이 영화가 기계화 시대에 대한 비판을 가할 것을 암시하고 있었다. 그 예가 방랑자가 기계 속도에 따라가지 못하고 결국 기계 속으로 빨려 들어가고 마는 지경에 이르는 장면이다. 물론 영화에서는 찰리 채플린의 과장스러운 연기와 공장에서의 일들이 과장되었다는 것은 알았지만 공장의 사람들이 기계의 한 부속품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기계에 맞추어서 일사분란하게 일을 하고 있었다. 벌이 날아와도 일을 멈출 수 없고, 싸우다가도 컨베이어벨트가 돌아가게 되면 다시 일을 시작하는 것이 웃음을 참을 수 없게 하였다. 특히 찰리 채플린이 Burn-Out하여 나사같이 생긴 것만 보면 조이려고 하는 행동이 무척이나 웃겼다. 마치 공장의 기계에서 돌다가 빠져버린 톱니바퀴처럼 공장을 정신없이 구르는 것 같았다. 이성을 가진 사람이 아니었다. 컨베이어 벨트 앞에서 재채기라도 하여 조금이라도 시간이 지체되면 난리가 났다. 전원 작업을 중단하든지, 재빨리 놓친 일거리를 따라잡아 다음 사람이 일을 할 수 있도록 해주어야 한다. 이 과정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들이 이 영화에서 가장 많은 웃음을 자아내게 하는 부분이었다. 하지만, 웃으면서도 섬뜩해졌다. 조금의 틈도 없는 삭막함, 놓쳐 버린 부품 때문에 생길지도 모르는 불량품, 그리고 그 불량품들이 만들어낼 지도 모르는 우리 주변에 흔히 일어나는 삼풍백화점과 같은 대형 참사가 생각났다. 강제로 정신병원에 보내어 졌다가 퇴원했지만 이미 공장에서는 해고되어 일자리를 다시 찾아야 했다. 거리를 방황하던 그는 우연히 파업 데모대의 무리 속에 섞이는 바람에 주모자로 오인되어 감옥에 갇히고 만다. 나중에 감옥탈출을 시도한 사람들을 잡고 가석방으로 나오게 된 찰리 채플린은 오히려 감옥에서의 평온하고 안락한 삶을 택하려고 했다. 밖의 사회의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또한 이기적인 사회보다,

해당자료는 한글2002나 워디안 자료로 한글97에서는 확인하실 수 없으십니다.

키워드

  • 가격600
  • 페이지수2페이지
  • 등록일2006.09.13
  • 저작시기2006.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363891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