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월드 - 지식오픈마켓 지식월드

홈으로 가기

사이트 메뉴

자료 검색

검색 영역

확장 검색

메인 메뉴

전문지식 List

[논문] 농촌에서 진행한 인문학 프로그램의 효용성에 대한 고찰
본 연구는 농촌에서 인문학 프로그램을 진행했을 때 나타나는 효용성을 분석한 글이다. 사회 전반에서 볼 수 있는 인문학 열풍이 도시 중심으로 진행되고 농촌 지역민은 인문학을 접하는 게 어려운 사회문화적인 상황을 사회구조적인 문제로만 접근한다면, 삶의 학문인 인문학이 새로운 차별을 외면하는 것과 같다. 그리고 특정 지역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인...
[태그] 농촌 지역의 역사|인문학 프로그램의 효용성 공간과 장소|농촌에서 진
[논문] 1970년대 초 조선산업의 수출전문산업 전환기 국가와 기업 ― 대한조선공사 옥포(玉浦)조선소 건설계획 ...
이 글은 대한조선공사 옥포조선소의 건설이 시작되는 과정을 구체적으로 분석하였다. 옥포조선소 건설은 1970년대 초반 한국 조선 산업이 수출전문산업으로 전환하는 계기로써 현대건설 울산조선소의 건설과 함께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대한조선공사가 세계 최대 규모인 100만 톤급 옥포조선소 건설계획을 공식화하고 계획 승인과 관련 지원을 요청했던 1972년 8...
[태그] 조선산업 차관|수출 중화학공업화정책|1970년대 초
[논문] 자유주의 담론으로서 1950년대 경제 담론 ― 민주당 신·구파 계열의 비교를 중심으로
동아시아에서 산업화와 민주화라는 두 과제에 성공적으로 접근한 한국의 경우, 그 사상적 배경으로 권위주의와 군사주의, 민주주의, 근대화론 등이 분석되어 왔으나 이 두 과제를 모두 아우르는 자유주의의 역할에 관한 연구는 일천하였다. 이 글은 1950년대 자유주의 세력으로서 민주당 신·구파 계열 경제 관료들의 주요 경제 담론을 비교사적 관점에서 분석하였...
[태그] 자유주의 중앙경제위원회|민주당 자유주의적 민족주의|자유주의 담
[논문] ‘오모니’를 만나는 여행 ― 모리사키 가즈에의 여행기 읽기
모리사키 가즈에(森崎和江)는 조선에서 나고 자란 식민2세로서 여행을 통해 탈식민적 사유를 전개해 왔다. 본고에서는 그의 여행기 작품에서 어릴 적 자신을 키워준 ‘오모니’ 및 한인 여성들과의 만남이 어떠한 글쓰기-사유를 낳았는지를 살펴본다. 모리사키는 여행의 단상과 회상을 느슨하게 엮으며 그가 만난 여성들의 모습으로부터 다양한 역사사회적 의미를 ...
[태그] 모리사키 가즈에 여행 서사|식민2세 표상|‘오모니’를
[논문] 가두와 서재 ― 팔봉과 회월의 해방 전후
이 글은 팔봉 김기진과 회월 박영희의 해방 전후 삶의 행적을 재구성하고, 가두와 서재에서 두 인물이 모색한 상이한 문화적 실천이 갖는 비평사·지성사적 의의를 밝히기 위해 쓰였다. 동지이자 라이벌이었던 팔봉과 회월의 문단사·문학사를 해방 이후 논의의 중심에 놓는 표준적 접근법에서 벗어나, 팔봉이 모르는 회월, 혹은 회월이 모르는 팔봉의 면면들을 새...
[태그] 팔봉 김기진 해방 전후|회월 박영희 거물 콤플렉스|가두와 서재
[논문] 편지의 광기 ― 기유라그, 『포르투갈 수녀의 편지』
이 논문의 목적은 18세기 서간체소설의 유행을 예고하는 기유라 그의 『포르투갈 수녀의 편지』(1669)에 일관된 문학적 구조를 부여하고, 이를 통해 문학사에서 그것의 정확한 위치를 지정하는 것이다. 이 이중의 목적은 『편지』의 주제를 편지의 광기, 즉 편지를 쓰는 주체의 비이성적 상태로 고찰함으로써 달성될 것이다. 이를 위해 먼저 연구사를 일별함으로...
[태그] 편지 이성|서간체소설 광기|편지의 광기
[논문] 진짜 피타고라스는 누구일까? ― 라파엘로의 <아테네 학당> (1509-1511)
라파엘로 산치오(Raffaello Sanzio, 1483-1520)가 ‘서명의 방’에 제작한 벽화 <아테네 학당>은 철학을 주제로 한다. 17세기 고고학자이자 저명한 미술 비평가인 지오반니 피에트로 벨로리(Giovanni Pietro Bellori, 1613-1696)는 <아테네 학당> 전경(前景)에 탈모가 있고 살집이 있으며, 책에 무언가를 적고 있는 인물을 피타고라스로 지목하였다. 그 인물 주위에...
[태그] 르네상스 서명의 방|라파엘로 <아테네 학당>|진짜 피타고
[논문] 제국의 로마 광장에서 소말리아 서발턴 여성의 역사 말하기 ― 이지아바 쉐고의 『아두아』에 나타난 독...
이 글의 목적은 소말리아계 이탈리아 여성 작가 이지아바 쉐고의 『아두아』를 가야트리 스피박의 서발턴 여성 논의로 조명하는 데 있다. 특히 이 글은 쉐고의 스피박 논의와 소설 속 아두아의 독백에 주목한다. 따라서 이 글은 먼저 쉐고와 스피박이 논하는 서발턴 여성의 목소리 문제를 살핀다. 이어지는 후반부에서는 소말리아인 여주인공 아두아를 스피박이 ...
[태그] 이지아바 쉐고 서발턴|『아두아』 독백|제국의 로마
[논문] 존 게이의 『폴리』 ― 젠더, 인종, 그리고 제국의 다양한 정체성의 진동
이 글은 존 게이의 『폴리』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다양한 정체성을 호미 바바의 모방 개념을 통해 탐구한다. 게이의 첫 발라드 오페라 『거지 오페라』에서 남자 주인공 맥히스가 런던을 누볐다면 후속작 『폴리』에서 맥히스의 아내 폴리는 그녀의 남편을 향한 사랑과 헌신을 주장하기 위해 서인도제도를 헤맨다. 게이는 이 작품에서 해적과 노예제, 식민 문제와...
[태그] John Gay Identities|Polly Mimicry|존 게이의 『
[논문] ‘이곳은 제가 생각한 것과 딱 들어맞지 않네요’ ― 쿳씨(J. M. Coetzee)의 『포』(Foe)에 나타난 여성인...
본 논문은 가야트리 스피박의 『포』 비평을 바탕으로 소설 속 여성인물인 수잔이 남성의 공간을 반복적으로 재현하는 장면을 살펴보고자 한다. 이를 통해 그녀의 물리적, 인식론적 공간 전유 문제가 여성주의적인 관점에서 뿐만 아니라 제국주의와 문학의 공모라는 측면에서도 중요하다고 주장하고자 한다. 수잔의 남성 공간에 대한 열망은 1장과 2장에서 각각 ...
[태그] 쿳씨 가야트리 스피박|『포』 『탈식민이성비판』|‘이곳은 제가
[논문] 규범으로서 ‘형식’? ― D. H. 로런스의 「이 회화 작품들에 대한 소개」와 몇몇 후기 저작에 대한 탈식민...
클라이브 벨의 『예술』과 로저 프라이의 『쎄잔』에서 주창된 형식주의에 대한 D. H. 로런스의 비판은 탈식민주의 논의를 수십 년 앞선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이 논문은, 로런스의 에쎄이 「이 그림들에 대한 소개」를 유럽중심적인 규범으로서 ‘의미 있는 형식’을 제시하는 당시 주류모더니스트 미학이론에 대한 패러디로 읽고, 또 문맥을 살피기 위해 비...
[태그] D. H. Lawrence ” Sketches of Etruscan Places|“Introduction to These Paintings Significant Form||규범으로서 ‘

하단링크

서비스이용약관  |   책임한계와법적고지  |   저작권침해신고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회사소개

(주)지커뮤니케이션 대표이사:권혁일 주소: 충북 청주시 서원구 1순환로 1109(분평동, 호인리더스빌딩 303호) (주)지커뮤니케이션
사업자등록번호:301-81-59005 통신판매업신고번호:2003-충북청주-0089 TEL:1600-6632
Copyright 2006-2021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장병진 이메일 : cs@jisikworl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