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새벽 세시, 공시생 일기(공시생이 되었고 노량진으로 갔다)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독후감] 새벽 세시, 공시생 일기(공시생이 되었고 노량진으로 갔다)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저자 소개

2. 줄거리 및 감상내용

본문내용

적지라고 생각하기 쉽기 때문이다.
나는 이 책을 읽고 오히려 미래에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서는 목표에 걸린 힘을 빼는 것이 최선임을 깨달았다. 발길 닫는 대로 걷다보면 거기서 또 새로운 상황을 조우하게 되고 그럼 또 길을 만들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애초에 인생에 도착지는 하나가 아닐 지도 모른다. 꿈의 실현에 목매지 않지만 매일 꾸준히 조금씩 무언가 해낸다는 그 성실함이 불안을 줄이고 미지의 길에서 재미있는 장소들을 만드는 방법이 아닐까 싶다. 인생은 하나의 테마파크가 아니다. 인생은 무작정 걷는 일직선의 도로도 아니다. 인생이라는 큰 부지 안에 꾸준히 쌓은 작은 성공을 통해 마음속에 크고 작은 여러종류의 테마파크들을 세워나가는 일이 아닐까. 길은 어디에나 있다. 자기 자신이 걸어가기만 한다면.

키워드

공시생,   위로,   일기,   공무원,   공부,   남세진,   수험생,   취업,   성공,   에세이
  • 가격5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18.03.02
  • 저작시기2018.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46748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