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상가들] 프랑스판 집구석 여포들의 유쾌한 몽상 이야기
본 자료는 미리보기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몽상가들] 프랑스판 집구석 여포들의 유쾌한 몽상 이야기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필자가 고등학생 때 이 영화가 개봉했습니다. 그 때 각종 미디어들에서 이 영화를 홍보하기 위해 앞세웠던 문구들은 '과감한 성기 노출', '쓰리썸', '근친상간' 등의 외설적인 단어들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거의 모든 초점이 '그 쪽' 방면에만 쏠려있던 연령대여서, 어둠의 경로를 통해 돌아다니던 '그러한 장면'들의 편집 영상을 보고 '에이 AV보다 못하네. 역시 AV 킹왕짱' 하며 쿨 하게 패스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30대가 된 지금, 그 때 그렇게 허무하게 패스했던 이 영화는 대체 어떤 영화였을까, 단지 '야하다' 만으로 설명할 수 있는 영화일까, 생각이 많이 바뀐 30대에 보면 어떤 생각이 드는 영화일까, 많이 궁금해 지더군요. 그래서 최근에 다시 한 번 시청 후 이렇게 리뷰를 쓰게 됩니다. 이 영화의 배경이 되는 68혁명이나, 거장이라는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Bernardo Bertolucci) 감독에 대해선 무지합니다. 따라서 어떠한 배경지식 없이 순수하게 느낀 점 위주로 작성된 점 양해 부탁 드립니다.

주인공 '매튜(Matthew)'는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 청년으로 파리에 요즘식으로 하면 '어학연수'를 온 청년입니다. 아직 프랑스어가 서툴어서 제대로 된 친구를 사귀지 못했으며, 이런 매튜의 유일한 낙은 영화 동아리에서 클래식 영화를 보는 일입니다. 영화를 보는 장소는 궁전 안에 극장을 만든 '시네마테크 프랑세즈(La Cinémathèque française)'인데, 어느 날 프랑스 문화부 장관이 독단으로 이 극장의 원장을 해임하자 영화인들이 삼삼오오 모여 이에 저항하기 시작합니다. 이 혼란한 틈에서 매튜는 프랑스인 쌍둥이 자매 '이자벨(Isabelle)'과 '테오(Theo)'를 알게되고, 상당히 '쿨'해보이는 이들과 영화라는 공통 관심사 덕분에 금새 친구가 됩니다.

이자벨과 테오, 두 남매는 매튜를 저녁식사에 자신들에 집으로 초대합니다. 이들의 집은 도심지 한복판의 아파트이며, 아버지의 직업은 '시인'입니다. 저녁식사를 하면서 무려 자식들과 부모가 맞담배를 피며 '외국어(영어)'로 시적 영감에 대하여 토론을 합니다. 또한 잘 나가던 시절에 '저항시'를 썼지만, 지금의 혼돈의 시기를 젊은이들의 치기로 치부하며 수수방관하고 있는 아버지에게 자식들은 매서운 지적을 합니다. 또한 자식들을 집에 두고 한 달간의 생활비를 수표로 남기며, 부모님 둘만의 여행을 떠납니다.
  • 가격5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20.01.01
  • 저작시기2020.1
  • 파일형식기타(rtf)
  • 자료번호#1121519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