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그늘에서 드러난 생명력 - 도미에와 고흐의 작품을 중심으로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삶의 그늘에서 드러난 생명력 - 도미에와 고흐의 작품을 중심으로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등불이다. 실내를 훤히 비출 만큼 밝지도 않고 초라해 보이지만 꺼지지 않고 희미하게나마 빛을 발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인공들과 유사성을 지닌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생명력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그들의 모습과 연관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분석한 두 작품을 토대로 예술 작품에서 드러난 생명성에 대해 정리해볼 수 있겠다. 예술 작품에서 생명성을 실현하는 경로는 다양하며, 수용자의 입장에서도 다양한 해석이 나올 수 있다. 그러난 난 밝고 경쾌하며 활력 넘치는 그림보다는 어둡고 칙칙하며 고달픈 삶을 반영하지만 그 속에서 은근한 생명력을 느낄 수 있는 작품에 더 애착이 가고, 그 생명력이 더 값지다고 생각한다. 결국, 생명은 힘든 여건 속에서도 희망의 끈을 놓아버리지 않고 삶을 유지해가는 힘이라고 할 수 있다.
  • 가격8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16.03.10
  • 저작시기2016.2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996140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