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옹전 감상문 - 궤변의 달인 부설(斧舌) 민옹 - 풍자 섞인 궤변의 미학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민옹전 감상문 - 궤변의 달인 부설(斧舌) 민옹 - 풍자 섞인 궤변의 미학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미디가 꼬집는 정치적 현실에 국민들이 공감한다는 뜻이며 그 현실이 변하지 않는 다는 반증이다. 여느 때 보다 정부에 대해 안 좋은 말이 많이 들리는 요즈음 논리와 근거가 사라지고 단순히 서로를 ‘씹기’ 바쁜 비난에 가까운 소리만이 이곳저곳에서 들리고 있다. 문제에 대한 책임은 서로에게 떠넘기고, 자신의 이익에만 급급하여 아부하고. 뼈 없는 궤변만이 판을 치고 있다.
오늘날의 저자거리에도 황충이 많다. 이 벌레들을 바가지를 들고 다 잡아버리면 좋으련만, 너나 할 것 없이 잡으려 나서는 사람이 없는 것이 안타까울 뿐이다. 18C 종로 저자거리에 해당하는 오늘날의 여의도, 그 여의도에서 백성들을 돌보는 걱정의 소리가 아닌 벌레들의 밥 먹는 소리 싸우는 소리만 왁자하다. 민옹의 도끼 소리가 절실한 때이다.
  • 가격1,0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18.11.10
  • 저작시기2018.1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69666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