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계의 구조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신경계의 구조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신경계의 구조

I. 중추신경계
1. 뇌
가. 대뇌
나. 간뇌
다. 중뇌
라. 연수
마. 소뇌
2. 척수

II. 말초신경계
1. 체신경계
2. 자율신경계

* 참고문헌

본문내용

부위에서 뇌로 오가는 신경섬유의 통로구실을 한다. 또한 간단한 척수반사가 척수 수준에서 이루어진다. 예를 들면 무릎반사에서 무릎의 건을 켰을 때 건이나 근육에서 나오는 정보는 감각뉴런을 통해서 척수로 전달된다. 감각뉴런은 척수에서 운동뉴런과 시냅스로 연결되어 다시 동일한 근육으로 신경충동이 전달되어 근육을 수축시키고 다리를 펴게 한다. 이러한 반사가 뇌와는 관계없이 척수 수준에서 일어날 수 있지만 보통은 뇌로부터 조절된다.
II. 말초신경계
말초신경계(pheripheral nervous system : PNS)는 뇌와 척수를 신체의 다른 부위와 연결시켜 주는 신경으로 구성되어 있다. 말초신경계는 체신경계(somatic nervous system)와 자율신경계(automatic nervous system)로 나누어진다.
1. 체신경계
체신경계(本神經系)는 다시 감각신경과 운동신경으로 나누어 생각해 볼 수 있다. 체신경계의 감각신경은 피부, 근육, 관절로부터 외부자극에 대한 정보를 중추신경계로 전달한다. 그리하여 우리는 통각, 촉각, 압각 및 온도감각을 느끼게 된다. 체신경계의 운동신경은 중추신경계로부터 신체의 근육으로 정보를 전달하여 운동을 일으키고 또한 자세와 몸의 균형을 바로 잡는다.
<그림> 교감신경계와 부교감신경계
2. 자율신경계
자율신경계의 주된 기능은 내적 신체환경을 적절히 유지시키는 데 있다. 자율신경계는 일반적으로 불수의적으로 작용하여 위장관의 평활근, 심근 및 분비선에 작용한다. 자율
신경계는 다시 교감신경계와 부교감신경계로 나누어진다.
교감신경계의 신경섬유는 척수의 중간부분에 있는 세포체에서 시작한다. 척수 밖으로 나오면 교감신경절에서 시냅스한다.
교감신경절에서 시냅스한 뒤 시냅스 후축색은 심장, 위장 및 기타 기관으로 뻗어간다. 교감신경계는 유기체가 어떤 위기사태에 직면하고 있을 때 주로 작용하여 에너지를 소모하는 작용을 한다.
이 신경계의 지배하에 있는 신체부위들은 전체적으로 동시에 작용하는 경향이 있다. 정서적으로 흥분하고 있을 때 교감신경계에 의해서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골격근과 신장의 동맥은 확장되고 피부와 소화기관의 동맥은 수축되고 발한이 일어난다. 동시에 교감신경계의 작용을 보강하는 호르몬을 분비하게 된다.
부교감신경계의 신경섬유는 뇌에서 뻗어나오거나 척수의 제일 아랫부분에서 뻗어 나와 표적기관 근처에 있는 신경절에서 시냅스한다.
이 신경계는 에너지를 생산, 유지하는 방향으로 작용하고 신체기관에 개별적으로 작용하는 경향이 있다. 격렬하고 흥분된 활동을 하는 동안에는 교감신경계가 활발하게 작용하며 유기체가 가만히 안정되어 있을 때에는 부교감신경계가 활발하게 작용한다. 그리하여 부교감신경계는 소화활동, 노폐물제거 등과 같은 주로 신체유지 작용을 조정한다. 교감신경계와 부교감신경계는 보통 서로 길항적으로 작용한다.
인간의 뇌는 약 140억 개의 세포로 구성되어 있고 출생에서 사망에 이르기까지 이 수는 변하지 않는다. 그러나 뇌의 무게는 출생 시에 약 370~400g이며 20세에 이르면 1450g으로 더 이상 무거워지지는 않는다. 아래의 그림은 뇌중량의 발달경향을 나타낸 것이다.
<그림> 뇌의 뇌중량의 변화
흔히 뇌의 기능에 관해 말하기를 뇌가 무거운 사람일수록 두뇌가 우수하다거나, 주름이 많을수록 지능이 우수하다고들 말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생각으로 지적되고 있다. 예를 들어 돌고래는 인간의 뇌 무게의 약 5배이며, 뇌의 주름도 인간보다 더 많지만 돌고래가 인간보다 더 발달된 두뇌를 가지고 있다고 보지는 않기 때문에 이 같은 논리는 현실과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결국 뇌의 기능이나 지능의 정도를 규정하고 있는 것은 무게나 주름에 있지 않고 뇌세포의 수, 뇌세포 간의 연결의 정도, 대뇌피질 및 좌우반구의 기능분담의 체제에 있다. 이 중에서도 특히 대뇌피질 및 좌우반구의 기능분담이 중요시되고 있다.
* 참고문헌
교육심리학 : 학습심리학 / 이웅 저 / 한국교육기획 / 2009
조직과 인간관계론 - 이택호/강정원 저, 북넷, 2013
발달심리학 / 곽금주 저 / 학지사 / 2016
심리학개론 / 이명랑 저 / 더배움 / 2017
인간행동과 사회환경 - 고명수/이승현 외 3명 저, 정민사, 2018
상담심리학 / 이수연 저 / 양성원 / 2017
성격심리학 / 권석만 저 / 학지사 / 2017
발달심리학 : 전생애 인간발달 / 정옥분 저 / 학지사 / 2014
심리학의 이해 / 방선욱 저 / 교육과학사 / 2003
  • 가격2,500
  • 페이지수9페이지
  • 등록일2019.03.25
  • 저작시기2019.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92420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