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제론 D형 ) 한국사회의 청년문제를 왜 개인의 노력으로 극복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문제로서 함께 풀어가야 하는지 논하면서 문제의 해결 방안을 모색하되 구체적인 사례와 함께 서술하시오 2186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사회문제론 D형 ) 한국사회의 청년문제를 왜 개인의 노력으로 극복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문제로서 함께 풀어가야 하는지 논하면서 문제의 해결 방안을 모색하되 구체적인 사례와 함께 서술하시오 2186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I. 서론

II. 본론

III. 결론

Ⅳ. 참고문헌

본문내용

년들에게 스스로 숨 쉴 수 있는 공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에서 시작한다. 지금 청년들에게 쉼은 경제적 자본과 연결이 되어 있다는 것이 한계라는 것이다. 이에 청년에게 시민수당을 지급하여 생존의 위협만이라도 덜어주자는 것이다. 우리 사회는 여전히 일하지 않으면 먹지도 말라는 말로 개인의 노동을 중요시하는 것이다. 이제 우리가 가야 할 방향은 온전히 기능하는 사람이라고 볼 수 있다. 청년들에게 쉼은 노동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나를 온전하게 하는 그 시간이 되어야 할 것이다. 이때 필요한 최소 자본은 정말 국가의 미래를 생각하여 청년들이 희망을 가지기 원한다면 국가가 지불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전의 경제관념을 가진 기성세대들은 그러한 자원에 오히려 두려움을 나타낼 수 있다. 지금 청년들에게 경제적 지원을 제공하면 청년들 모두 일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물론 하루만에 지원금을 다 써버리는 사람도 있을 테지만 묵묵히 자신의 일을 하면서 해당 지원금을 희망처럼 저축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청년들의 자립을 오히려 기성세대들이 경험하지 못한 것에 대해 불안을 보이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청년들의 거주 시설의 협치적 삶의 공간으로 만들어주는 것도 의미가 있음을 생각할 수 있다. 중간 계층의 특성에 대해 유념하여 청년들이 함께 사회적 책임감과 존재감을 가지고 이를 상실할 위험에 대해서도 서로 협동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눈에 보이도록 거주 시설로 쉐어하우스가 조금씩 형성되고 있음을 볼 수 있는데 이런 움직임은 상징적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것이다. 중간 계층의 청년들이 함께 모여 살면서 그들의 생각을 나누고 가치를 확인하면서 함께 성장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물론 제일 먼저 개선되어야 하는 것은 입시문제라고 볼 수 있다. 긴 글에서 언급했듯이 우리가 노력했을 때 얻어지는 자수성가형 성공은 이미 오래전에 끝난 성공담이 되었다. 하지만 여전히 과거의 성공을 후대에 꿈꾸며 미래를 이어가려는 욕심에 최근 그릇된 교육열이 문제시되고있는 것이다. 언제까지 성과로 판단할 수 없는 노력을 개인의 가치로 몰락시켜 판단할 것인가. 세상은 이미 변화하였고 세상이 청년들의 가치를 인정하지 않는다면 노력에 배신을 경험한 청년들은 사회를 등지고 말 것이다. 사회는 앞서가는 사람의 등을 보고 쫓아 올라가는 것이 아니라 돌아서서 둥글게 함께 가는 것이다. 둥글게 서로를 마주 보면서 함께 서있음의 가치를 전달하고 호혜의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것이다. 옆 사람을 시기하는 것이라니라 신뢰하면서 의논하고 협력해서 우리가 감당할 수 없는 위기를 해쳐나가는 것이 진정한 노력의 방향이 되어야 함을 생각할 수 있다. 그렇다면 우리 중간에는 청년들이 반드시 다리 역할을 감당해주어야 하며 기성세대들은 청년들을 밟고 오르는 것이 아니라 이끌고 도움을 받아 함께 가는 사회 모습이 진정한 청년 문제의 해결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Ⅳ. 참고문헌
노오력의 배신 청년을 거부하는 국가 사회를 거부하는 청년
  • 가격3,200
  • 페이지수7페이지
  • 등록일2019.04.08
  • 저작시기2019.4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11301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