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권국가의이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브렉시트(Brexit)는 영국 현대사 및 유럽연합(EU)의 역사에서 중요한 한 분기점을 이룬다. Brexit의 현재 진행 상황 및 역사적 의의를 개관할 수 있는 설명문을 작성하시오. (별도의 제목을 붙일 필요는 없고, 다음의 네 장으로 구성할 것)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영어권국가의이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브렉시트(Brexit)는 영국 현대사 및 유럽연합(EU)의 역사에서 중요한 한 분기점을 이룬다. Brexit의 현재 진행 상황 및 역사적 의의를 개관할 수 있는 설명문을 작성하시오. (별도의 제목을 붙일 필요는 없고, 다음의 네 장으로 구성할 것)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목차

서론

본론
1, 브렉시트의 개념
2, Brexit의 태동과 전개 과정
3, Brexit의 현재 진행 상황 및 향후 전망
4, Brexit와 Ireland

결론

참고문헌



서론

영국인은 크게 둘로 나뉜다고 한다. 브리튼, 스코틀랜드, 아일랜드가 아닌, 유럽인과 영국인 두 종류라고 한다. 무슨 말인가 하면 영국인들은 자신이 영국인이 아닌 유럽인이라는 사람들과 유럽인이 아닌 영국인이라고 여기는 사람 두 가지로 나뉜다는 말이다. 전자의 경우는 브렉시트 즉 영국이 유럽연합(EU)에서 탈퇴하는 것을 반대하고 반대로 후자의 경우는 영국의 브렉시트(Brexit)를 찬성하는 사람들이라는 것이다. 역사적으로

본문내용

기 때문이다. 지금도 운전자들이 국경을 통과했다고 눈치챌 수 있는 몇 가지 요소들이 있긴 하다. 속도제한 표지판의 단위가 마일(영국)에서 킬로미터(아일랜드)로 바뀌고, 환전소(파운드-유로) 광고판이 등장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제는 브렉시트로 인하여 달라져야 할지도 모른다. 마스트리흐트 조약이 체결된 지 20여년이 흐른 현재에서 와서 북아일랜드-아일랜드 국경은 다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브렉시트 때문이다.
영국이 EU를 탈퇴하면 원칙적으로는 이제 북아일랜드와 아일랜드의 물리적 국경이 필요해진다. 엄연히 다른 나라로 바뀌는 것이다. 다시 출입국 관리, 통관·검역을 실시해야 하기 때문이다. 물론 물리적 국경을 피하는 방법이 하나 있기는 하다. 지금처럼 자유로운 왕래와 무관세 무역을 보장하는 협정을 영국과 EU가 새로 맺는 것. 문제는 영국과 EU가 거기까지 신경 쓸 여유가 당장은 없다는 데 있다. 양측이 브렉시트 합의안(Withdrawal Agreement; 탈퇴 합의)에 급한 대로 일단 백스톱 조항을 집어넣은 이유다. 백스톱은 안전장치, 보완책이라는 뜻으로도 사용된다. 공이 바깥으로 나가지 않도록 막아주는 안전장치라고 이해하면 쉽다.
결론
전술한 것처럼 영국은 유럽연한(EU)과의 결별을 결정하고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나머지 유럽연한(EU) 28개 회원국은 자신들과의 이혼을 결정한 과거의 파트너에게 고분고분하게 영국의 요구를 들어줄 생각은 없는 것 같다. 협상은 상당히 복잡하고 미묘하게 진행될 것이며 영국이 원하는 많은 것을 다 들어줄 것 같지는 않다. 또 영국인들은 유럽연한(EU)과의 결별과 함께 대영제국 내에서도 이별을 결정해야 할 지도 모른다. 우선 스코틀랜드가 다시 독립을 시도하고 있다. 스코틀랜드는 이번 브렉시트를 통해 영국에서 독립하는 것을 다시 국민투표에 부치려고 하고 있다. 스코틀랜드 자치정부가 2014년 9월에 이어 두 번째 독립 찬반 국민투표 실시에 관한 세부 계획을 발표하기로 한 것이다. 1707년 영국에 합병된 스코틀랜드는 잉글랜드와 인종, 문화, 역사가 첨예하게 달라 줄곧 독립 욕구를 숨기지 않아 왔다. 2014년 처음 분리 독립 국민투표를 실시했고 반대 55.3%, 찬성 44.7%로 부결됐다. 하지만 SNP가 이끄는 스코틀랜드 자치정부는 줄곧 2차 국민투표를 주장해 왔다. 여기에 영국에 속한 북아일랜드 역시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북아일랜드는 영국 4개 지역 중 유일하게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국경을 맞대고 있다. 영국과 아일랜드 모두 EU 회원국일 때는 통행 및 통관 자유가 보장됐지만 영국이 EU를 떠나면 국경에 물리적 장벽을 세우고 통행 및 통관을 제재하는 것이 불가피하다. 여러 모로 이번 브렉시트 결정은 영국인들의 바람과는 다르게 대영제국을 좀 더 작고 초라하게 만들 공산이 크다. 물론 이런 결정에 대한 책임론이나 자책은 앞으로 상당 시간이 소요된 뒤에 나오겠지만 벌써부터 분리 독립의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는 것은 확실하다. 대영제국의 장래를 더 불투명하게 만드는 요인이라 하겠다.
참고 자료
김효명 : 영국 경험론 - 대우학술총서 526, 아카넷, 2001
박지향 : 영국사-보수와 개혁의 드라마, 까치, 1996
강철구, 이화여대, 중세 말 스코틀랜드인의 아브로스 선언, 프레시안. 2010.
유시민, 유시민과 함께 읽는 영국 문화이야기, 앤터니 마이올 著, 푸른나무,2004.
앙드레 모로아 : 영국사, 기린원, 1992
페터 벤데 저, 권세훈 역 : 혁명의 역사, 시아출판사, 2004
한동만 : 영국 그 나라를 알고 싶다, 서문당, 1996
페이터 리트베르헨 저, 정지창·김경한 역 : 유럽 문화사, 지와사랑
  • 가격4,000
  • 페이지수8페이지
  • 등록일2020.03.31
  • 저작시기2020.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28036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