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손모양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본문내용

래로 내리고 있는 것만이 다를 뿐, 손가락 모양은 상, 중, 하생인이 똑같이 되어 있다. 다만 엄지와 맞대고 있는 손가락에 따라 상(上), 중(中), 하품(下品)으로 구분된다. 즉 엄지와 둘째 손가락이 서로 맞대고 있을 때에는 상품이고, 엄지가 셋째 손가락과 맞대고 있을 때에는 중품, 그리고 엄지와 넷째 손가락이 닿아 있을 때에는 하품이 되는 것이다. 이 중에서 상품상생인은 좌상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반면에 입상에서는 상품 하생인이 일반적이다. 또 다른 설에 의하면 이와는 반대로 손모양은 똑같지만 서로 맞댄 손가락에 따라 상, 중, 하생인으로 나누는 경우도 있으나 최근에는 전자의 방법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아미타불이 9품인을 하고 있는 예는 매우 드물며 주로 아미타정인과 항마촉지인 을 하고 있다.
⑩ 천지인(天地印)
부처가 태어나자마자 일곱 발자국 걸어가서 오른손은 하늘을, 왼손은 땅을 가리키면서 "천상천하 유아독존(天上天下唯我獨尊)"이라고 외쳤던 데에서 유래한 수인이다. 한 손은 위로 하고 다른 한 손은 아래로 향한 모습으로 주로 탄생불이 취하는 수인이다.
대웅전의 주불(主佛)인 석가모니불은 통상 5가지 인상으로 표현된다. 우선 석굴암 본존불의 손은 위엄있는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을 짓고 있다. 오른손은 밑으로 내려 땅을 가리키고 왼손은 손바닥을 위로 하여 배에 대고 있는 모습. 항마인이란 악마에게 항복을 받는다는 뜻이며, 땅을 가리킨다 해서 촉지인 지지인(指地印)이라 한다.
+++++++++++++석가모니부터님의 깨달음을 얻기 위해 보리수 아래 금강보좌를 만들고 수행하고 있을 때 악마가 나타나 "너는 신성한 금강보좌에 앉을 자격이 없다."고 방해하려 할 제, 석가는 "이 자리에 앉을 자는 나밖에 없음을 지신(地神)은 증명하라."고 손을 내려 땅을 가리키니 지신이 갑자기 나타나 증명했다는 것에서 유래. 즉, 항마촉지인은 선정(禪定)에 든 상태를 나타낸다. 양손으로 동그라미를 그리고 있는 것은 '전법륜인(轉法輪印)'이다. 동그라미는 법륜, 즉 법의 바퀴를 추상화한 것. 전법륜인은 법의 바퀴를 돌리고 있는 모습인데 이는 전도와 포교를 의미한다. 따라서 전법륜인을 하고 있는 불상은 설법하는 부처님이다.
서있는 모습중에는 '천지인(天地印)'이 있다. 석가가 태어나자마자 한손으로 하늘을, 한손으로 땅을 가리키며 '천상천하유아독존'이라 했다는 모습을 본뜬 것. 그 외에 아미타불임을 나타내는 '아미타정인(定印)'-두손 엄지 끝을 맞대고 다른 손가락들은 깍지끼어 무릎 위에 올려 놓고 있는 모습이다. 이 보다 흔한 것은 '구품인(九品印)'(중생을 아홉 등급으로 나누어 그에 맞게 교화하여 제도한다는 의미로 아홉가지 모습을 하고 있다.)
또한 '지권인(智拳印)'이 있는데, 이는 두 손을 가슴 앞에 모아 엄지는 집어 넣고 주먹을 쥔다. 왼손 검지를 세워 오른손 주먹 안에 넣어 그 끝이 오른손 엄지에 맞닿게 한다. 이는 이(理)와 지(智), 중생과 부처, 미혹과 깨달음이 하나라는 것을 나타내며 화엄종이나 선종의 불상에 많이 등장한다.

키워드

  • 가격1,000
  • 페이지수7페이지
  • 등록일2004.05.09
  • 저작시기2004.05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249459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