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세전-부정적 인물 군상(群像)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만세전-부정적 인물 군상(群像)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작품 개관
2. 식민지 조선의 현실을 보여 주는 여정
3. 부정적 인물들

본문내용

1. 작품 개관
염상섭의 ‘만세전(萬世前)’은 1922년『신생활』에 ‘묘지’라는 제목으로 연재되었다가 1924년 ‘만세전’이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었다. 이 작품은 소제목이 없는 8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아내가 위독하다는 전보를 받고 조선으로 향하는 여정을 기본해서 소설이 전개된다. 그래서 작품의 공간이 구체적으로 드러나 있다. 또한 ‘만세전’이라는 제목과 “조선에 만세가 일어나던 전해의 겨울이었다.”라는 서술을 통해서 소설 속의 시간도 구체적으로 알 수 있다. 소설의 시간적 배경은 1919년 3․1운동 전인 1918년 겨울이다. 3․1운동 전의 일제의 통치 방식은 무단통치였다. 소설 속에서 ‘보통학교 훈도’인 ‘나’의 형은 제복을 입고 칼을 차고 있으며, 가차에는 헌병들이 있다. 당시 조선인들의 삶은 피폐해질 대로 피폐해져 있었고, 이 상황을 극복할 능력도 의지도 없었다. 게다가 뒤에서 보면 알 수 있지만 소설의 등장인물들은 전근대적 인간 또는 왜곡된 근대적 지식인이다.
이러한 식민지 조선의 암울한 현실을 드러내기 위해 7년 전 유학을 떠난 서술자 ‘나’의 시점을 선택함으로써 급격한 사회 변동과 전근대적 사회의 모습을 잘 드러내고 있다. 이 소설이 연재될 때는 이런 암울한 현실을 암시하기 위해 ‘묘지’라고 제목을 붙였을 것이다.
  • 가격2,000
  • 페이지수4페이지
  • 등록일2018.10.03
  • 저작시기2018.5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64428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