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선택 A+ 리포트]김산하의 야생학교 야생학교 김산하 독후감 감상문 줄거리 요약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최고의 선택 A+ 리포트]김산하의 야생학교 야생학교 김산하 독후감 감상문 줄거리 요약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서두

2. 약육강식

3. 인간 영역의 확장

4. 맺음말

본문내용

또한 지구 온난화 문제의 심각성을 고발하고 대중적 관심을 크게 이끌어 냈던 엘 고어의 『불편한 진실』이 출간 된 것은 2006년이었으니까 이제 10년을 넘어서고 있다. 그런데 여전히 지구 온난화 문제에 대한 적극적 해결의 의지나 행동을 보이지 않고 있다. 아니 오히려 역행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2015년 12월에 파리기후협약이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의 구분 없이 많은 국가의 참여로 체결이 되었다. 하지만 2017년에 가장 많은 탄소 배출국 중의 하나이면서 엘 고어의 모국인 미국이 탈퇴했다. 그 때문인지 2018년은 유래 없는 폭염과 홍수, 그리고 태풍과 허리케인, 지진과 해일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제는 환경오염과 기후변화의 문제가 특정 국가나 특정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적인 문제라는 것을 누구나 온몸으로 느끼기 시작했다.
-중략-

이와 같은 인간의 행태에 대해서 일견에서는 인간이 제일 강하기 때문에 경쟁력이 떨어지는 다른 동식물들은 도태되거나 지배를 당하거나 밀려나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한다. 하지만 저자는 실제로 정글에 살아본 경험을 바탕으로 자연의 법칙은 단순히 약육강식이 아니라고 말한다. 필요한 만큼에 있어서는 강자가 약자를 잡아먹지만 그 이외에는 서로 더불어 산다는 것이다. 사실 우리 인간도 과거에는 지금보다 동식물을 멸종시키는 빈도수가 크지 않았다. 그런데 지금의 인간은 어떤가. 항상 뭐든지 필요 이상으로 생산하고 필요 이상으로 잡는다. 그렇게 잉여물이 늘어나는 만큼 다른 쪽에서는 밀려나거나 죽거나 멸종되는 생물들이 늘어간다. 그런데 이러한 인간과 다른 생물 사이의 문제는 인간들 사이에서도 벌어지고 있다. 장 지글러는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라는 책에서 선진국들에 의해 개발도상국들의 환경이 파괴되고 그곳에 사는 사람들이 착취당하며 기아에 허덕이는 모습을 보여준다.
-중략-

참고문헌

김산하의 야생학교, 김산하 저, 갈라파고스

키워드

  • 가격1,000
  • 페이지수4페이지
  • 등록일2018.11.10
  • 저작시기2018.10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6882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