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국의 저승신화 비교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각 국의 저승신화 비교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서론

본론
1) 그리스의 저승신화
2) 일본의 저승신화
3) 인도의 저승신화

결론

본문내용

저승이란 사람이 죽은 뒤에 그 혼이 가서 산다고 하는 세상을 말한다. 신화가 다루는 가장 큰 주제 중의 하나는 바로 이 저승, ‘죽음 뒤의 삶’에 대한 것이다. 죽음은 누구나 겪게 되는 일인 것과 동시에 아무도 겪어보지 못한 일이기도 하다. 따라서 인간들에게는 커다란 의문과 공포로 작용하였다. 신과 종교에 의지하게 된 가장 큰 원인중의 하나가 바로 사후세계이다. 이에 고대인들이나 현대인들은 미지의 세계인 저승에 대해 이런저런 생각을 해보게 되고 상상하며 신화나 소설을 만들어 내는 것 같다. 인간의 죽음은 피할 수 없는 숙명이고, 죽은 자가 살아 돌아올 수 없다. 따라서 사람들은 오래 살고자 하는 욕망을 가지게 되고, 때로는 저승의 죽은 자를 이승으로 데려오고자 하는 꿈들이 신화에 담겨 있다. 세계 여러 나라는 각 나라의 여러 특징과 이념, 종교 등을 반영하는 저승신화가 존재하고 있다.
세계 각 민족 신화에 죽은자들의 세계가 존재하며, 산자들의 세계와 엄격한 구분이 지어있다. 단, 특별한 출입구가 존재하여 선택된 영웅이나 자격을 갖추어서 통과하게 된다. 또한 죽은 사람을 저승까지 인도하는 안내자가 존재한다. 안내자를 따라 도착하면 심판을 받게 되며 생전의 행위에 따라 판결을 받게 되고 업에 따른 보상과 징벌이 따르게 된다. 이렇게 새 길로 떠나는 출발점이 된다. 여러 저승신화에서 보면 사후 세계를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하나는 힌두교에서 말하는 윤회이고, 다른 하나는 조로아스터교 등에서 말하는 천당과 지옥이다.
이제 그리스, 일본, 인도의 저승신화의 예를 보도록 하겠다.
1. 그리스신화 : 시지프스의 신화
시지프스는 바람의 신인 아이올로스와 그리스인의 시조인 헬렌 사이에서 태어났다. 호머가 전하는 바에 따르면 시지프스는 '인간 중에서 가장 현명하고 신중한 사람'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신들의 편에서 보면, 엿듣기 좋아하고 입이 싸고 교활할 뿐 아니라, 특히나 신들을 우습게 여긴다는 점에서 심히 마뜩찮은 인간으로 일찍이 낙인찍힌 존재였다.
도둑질 잘하기로 유명한 전령신 헤르메스는 태어난 바로 그날 저녁에 강보를 빠져나가 이복형인 아폴론의 소를 훔쳤다. 그는 떡갈나무 껍질로 소의 발을 감싸고, 소의 꼬리에다가는 싸리 빗자루를 매달아 땅바닥에 끌리게 함으로써 소의 발자국을 감쪽같이 지웠다. 그리고는 시치미를 뚝 떼고 자신이 태어난 동굴 속의 강보로 돌아가 아무것도 모르는 갓난아기 행세를 했다. 그런데 헤르메스의 이 완전 범죄를 망쳐 놓은 인간이 있었으니 바로 시지프스였다. 아폴론이 자신의 소가 없어진 것을 알고 이리저리 찾아다니자 시지프스가 범인은 바로 헤르메스임을 일러바쳤던 것이다.

해당자료는 한글2002나 워디안 자료로 한글97에서는 확인하실 수 없으십니다.

키워드

  • 가격6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06.09.23
  • 저작시기2006.8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36483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