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라서 좋은데 혼자라서 싫다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혼자라서 좋은데 혼자라서 싫다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혼자가 좋은데 혼자라서 싫다.

아직 결혼한지 한달이 채 되지 않았지만 임신중이다. 그래서인지 많은 생각이 들었다. 내가 선택한 일들이 맞긴 하지만 좋은 선택이었을까 고민이 되었다. 지금은 누군가와 함께이지만 나는 항상 비혼을 이야기했고 독신을 이야기한 사람이었다. 아이러니했다. 혼자라는 느낌이 그립다기보다 내가 온전히 나를 위해 무언가를 했던 그 기분들이 그리웠다. 무엇을 할 때에 남보다 나를 항상 우선시 하던 모든 일들이 가족이 먼저가 되었고 남편의 입장도 생각을 해야했고 홀몸이 아닌지라 아가도 생각을 해야했다. 어쩌면 나에게 핑계가 필요했을지도 모른다. 혼자였던때가 부럽기도 하고 그립기도하고 돌아가고싶기도 하지만 혼자라서 싫다는 말을 보자마자 그래 왜 혼자라서 싫을까? 뻔하디 뻔한 이야기인 것은 에상하고 있으나 나에게 주는 위안이 필요했고 각성이 필요했다. 그래서 이 책을 읽게 된 것 같다.
저자는 이혜린이라는 사람으로, 2005년 연예부 기자로 사회생활을 시작한 후 대부분의 나날을 회사 화장실 구석 칸에서 눈물을 훔치며 보냈다. 어려서부터 원했던 인생은 그런 게 아니었지만, 딱히 잘난 것도 아니고 근면 성실하지도 못했기에 일단 버텼다고 한다. 20대 후반을 보내며 싱글들의 이야기인 ‘첫날밤엔 리허설이 없다.’ 또래 인턴들의 이야기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를 썼다.
  • 가격4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18.11.16
  • 저작시기2018.11
  • 파일형식기타(docx)
  • 자료번호#1069806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