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전을 읽고 (어느 궁중 여인의 대나무밭)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운영전을 읽고 (어느 궁중 여인의 대나무밭)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어느 궁중 여인의 대나무밭
<운영전>을 읽고


1. 황당한 상상
2. 운영전의 숨은 저자 찾기
3. 궁녀들의 삶
4. 운영전을 여자가 썼을 가능성
5. <운영전>에서의 궁녀의 고백
6. <운영전>의 작가를 만나다

본문내용

이 묻어 있었을 터이다.
이토록 <운영전> 곳곳에서는 궁 안에서의 외로움을 고백한 사연들이 곳곳에서 나타난다.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지 못하는 그 고통을 짐작 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여인들의 직접적인 고백 없어도 얼마나 답답한 심정이었으며 얼마나 표현하고 싶어 했을지 알 만하지 않은가.
6. <운영전>의 작가를 만나다
궁녀들을 우리나라 최초의 전문직 여성으로 보는 견해도 있지만 아무리 좋아 보이는 궁녀라 하더라도 단 한 번만이라도 궁녀가 어땠을까 상상해 본 사람이라면 그녀들이 얼마나 비참한 생활을 했는지 공감 할 수 있을 것이다.
<운영전>이 다른 애정 소설류와는 달리 단순히 사랑을 소재로 한 것이 아니라 그녀들의 삶을 조금이라도 드러내고 싶은 의도가 있었으므로 이 소설이 비극으로 끝이 난 것이 아닐까?
어렸을 때는 행복한 결말 보다는 눈물을 팍 쏟게 하는 비극이 좋았다. 그때는 슬픔이 무엇인지, 비극이 무엇인지 가슴으로 알았던 것이 아니라 머리로 이해했기 때문이다. 어렸을 때는 이루어지지 않더라도 가슴 아픈 사랑을 한 번만 해 보면 좋겠노라고, 그러면 평생 그 추억만으로 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었다. 사랑을 상상으로만 했기 때문이다. 어른이 되었을 때,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 사랑을 경험하고 나니 이 세상 모든 이별과 불행한 사랑이 싫었다. 행복하고 싶지 가슴 미어지는 감정을 다시 경험하고 싶지는 않았다. 영화를 보거나 책을 읽거나 드라마를 볼 때도 비극적인 내용이 나오면 일부러 외면해 버리기도 했었다. 환타지 영화가 좋다는 친구의 말에 공감을 하게 되는 순간이었다.
비극적인 이야기를 쓴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재미와 흥미를 위해서 비극을 선택했다면 그것은 절절한 여자의 마음을 모르는 남자의 시선이다. 그러니 나는 자꾸 <운영전>에서 여자의 냄새가 난다. 그것도 은근히 아주 강한 여성.
단 한 번의 사랑에 빠져 모든 것을 던져 버릴 줄 아는 과감함과 자신의 시에 자신의 정감을 담는, 일종의 도박과도 같은 행동을 한 대범함. 김진사가 초청되어 오자 벽을 뚫고 자신의 편지를 전달한 적극성, 궁 안으로 남자를 받아들이는데 망설이지 않는 확신, 자신을 변호 할 줄 아는 언변과 모든 책임을 지느라 목숨을 던져 버리는 무모함까지 가지고 있는 한 여인을 보았다. 그리고 나는 그녀가 기꺼이 이 소설을 통해 외치고 있음을 볼 수 있었다. 궁녀들의 끔찍한 생활과 그 속에서 자라라는 여성이라는 존재에 대해서.
  • 가격1,2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18.11.27
  • 저작시기2018.1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7207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