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양궁의 규칙 & 세계 양궁대회 규칙의 변천사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양궁 양궁의 규칙 & 세계 양궁대회 규칙의 변천사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양궁의 규칙
2. 세계 양궁대회 규칙의 변천사
3. 베이징 올림픽에서의 양궁 뒷이야기

본문내용

었다. ‘조국을 메친 사나이’라고 폄하했던 추성훈이 한국 공중파를 헤집는 최고의 스포츠 스타로 재탄생한 것처럼 세상은 빠르게 달라지고 있다.
하야카와가 이겼다면 어땠을까? 경기장 밖은 몰라도 두 사람의 반응은 지금과 똑같을 것이다. 귀화 선수에 대한 감정적 시각은 위험하다. 유독 귀화 선수에 대해 경직된 시각을 보이는 우리나라에서 나라를 버리고 다른 나라에서 뛰는 한국 선수는 사정을 불문하고 비난하는 태도는 쉽게 대중 속으로 퍼져나간다. “나는 조국을 겨누지 않았다. 맘고생하는 연예인들 심정을 이해하겠더라”는 하야카와 나미, 혹은 엄혜랑은 “일본에서 양궁을 하는 것이 오히려 마음은 편합니다”라고 했다. 대표가 될 수 있어서 기쁘다기보다는 좋아하는 양궁을 덜 걱정하면서 맘껏 할 수 있다는 뜻으로 들렸다. 편한 마음은 성적에도 영향을 미쳤다. 2007년 세계실내선수권 최초 우승에 이어 일본 신기록을 연거푸 경신했다. 아시아 양궁선수권 단체전에서는 한국 선수단을 침몰 직전까지 몰고 갔다. 이것이 한국에서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두 번 조기 탈락했던 선수의 현재까지 드러난 잠재력이다. 혹자가 말하는 “한국 양궁에서 200위권이면 다른 나라 대표선수가 가능하다”는 말이 농담으로만 들리지 않는다. 참고로 한국 양궁 선수는 1500명 가량이다. 엄혜랑은 전북체고, 한국토지공사에서 양궁 선수로 뛰다가 가족사를 이유로 2006년 일본으로 국적을 바꾸었다.
경기는 경기일 뿐 오버하지 말자
남자 단체전에서 한국을 위협한 오스트레일리아팀의 스카이 킴(한국 이름 김하늘)과 오교문 감독, 아테네올림픽에서 남자 개인전 메달을 획득하고 기뻐하던 이기식 감독을 비롯해 현재 세계 양궁 국가대표팀 감독 4명 중 1명은 한국 사람이다. 대부분 아프리카 소년들은 오로지 살아남기 위해 축구를 시작한다. 그럼에도 그들은 아프리카 축구의 지평과 위상을 끌어올리는 데 혁혁한 기여를 했다. 그저 안정된 생활을 하면서 양궁을 계속하고 싶어서 이 땅을 떠나 어렵게 다른 나라를 택한 한국 양궁 선수들이 비난받거나 괴로워해야 할 이유는 그 어디에도 없다. 경기장에서 치열함과 승부욕은 경기 자체에 머물러야 한다. 관중들의 감정은 마음속에 머물러야 한다. 경기가 끝난 뒤 그것이 선수나 다른 국가를 향한다면 경기와 상관없는 선입견이나 악감정일 가능성이 높다. 한 코미디 프로그램이 말한다. ‘콩트는 콩트일 뿐 오해하지 말자.’ ‘경기는 경기일 뿐 오버하지 말자.’
  • 가격1,4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19.03.13
  • 저작시기2019.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89809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