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과환경 )태양광발전이 환경을 파괴한다는 여러 주장과 그것이 사실인지 여부에 대해 조사해보시오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생명과환경 )태양광발전이 환경을 파괴한다는 여러 주장과 그것이 사실인지 여부에 대해 조사해보시오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I. 서론

II. 본론

III. 결론

IV. 참고문헌

본문내용

제도의 개선에 따라 해결될 수 있는 문제이며 해당 기업이 조금만 더 환경 문제를 생각해서 공사를 진행한다면 주민과의 마찰도 줄일 수 있는 부분이 된다. 태양광 에너지 발전소가 금전적 이익으로만 생각될 때 주민들 처지에서는 당연히 불공평으로 인식되기 쉬우며 기업이 환경은 보존하지 않고 무자비하게 이익만 추구한다고 말 할 수 있는 것이다. 태양광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은 자세한 설명과 필요성 언급으로 충분히 다뤄질 수 있다.
III. 결론
일각에서는 태양광 발전소보다 원자력 발전소가 더 안전하다는 주장을 하며 태양광 발전소 공사를 반대하는 것을 볼 수 있다. 태양광 발전소가 세워지는 것이 환경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하고 있는 내용은 대부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본문을 통하여 설명하였다. 원자로에서 원자의 핵분열을 통해 만들어진 열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사용하는 발전소이다. 하지만 원자력은 역사적으로 많은 위험을 결과로 나타냈다. 1979년에는 미국 원전에서 핵 원료가 녹아내리는 노심용융 사고가 있었으며 1986년에는 소련의 체르노빌 원전에서 핵분열 반응이 제어되지 않으면서 거대한 폭발이 일어나는 사고로 이어진 것이다. 이때의 사고를 수습하기 위해 수십 명이 투입되었으나 방사선 피폭이라는 참사로 이어졌다. 이에 현재까지도 체르노빌은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폐허가 되었으며 해당 사고의 생존자들도 피폭 후유증에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가장 가까운 예로 일본은 2011년에 후쿠시마 원전이 폭발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때 4기의 원자로가 폭발하면서 방사성 물질이 일본 전역은 물론 태평양으로 퍼진 것이다. 이때의 사고로 노심이 녹아내렸으며 강철로 된 압력용기였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뚫고 콘크리트 격납용기까지 녹았다. 이에 후쿠시마 원전 주변으로 20km 내에 거주했던 주민들은 삶의 터전을 두고 이주해야 했으며 체르노빌과 마찬가지로 수십 년 동안 돌아가지 못하는 폐허가 된 것이다. 결론적으로 원자력 발전소는 큰 위험을 내재하고 있다. 실제로 독일, 이탈리아, 덴마크, 오스트리아, 필리핀 등의 나라에서 원자력 발전을 포기하는 사례도 등장하는 실정이다. 그에 반해 태양광 에너지는 폭발의 위험도 없으며 친환경 에너지인 것이다. 환경을 해치게 된 배경 또한 본론에서 살펴본 대로 기업의 무자비한 개발에 있었으며 이는 태양광 발전소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 해당 부분을 미처 제지하지 못한 제도의 문제였다. 이제 친환경 에너지 발전소를 통해 환경과 상생하는 사회를 만들어 가야 하는 시기가 되었다. 사회가 성장하는 데 필요한 것은 사회 구성원의 이해가 우선 되어야 하며 이를 통해 수준 높은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IV. 참고문헌
뉴스토마토(2018). 태양광은 원자력 발전소만큼 위험할까?
산업통상자원부(2017).
한국경제(2016). [BIZ Success Story] 이광희 광주과학기술원 교수, \"유기태양전지 상용화
5대 기술 개발…창문·옷으로 전기생산 시대 온다\" 기사발췌
한국민족문화대백과(2011). 원자력 발전.
  • 가격2,900
  • 페이지수7페이지
  • 등록일2019.03.21
  • 저작시기2019.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1121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