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대학교/우리나라 종교의 예언자적 기능에 대한 고찰(사회학개론)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방송통신대학교/우리나라 종교의 예언자적 기능에 대한 고찰(사회학개론)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Ⅲ. 결론
Ⅳ. 참고문헌

본문내용

계화하는 것이다. 스스로의 자정능력이 없다면, 시스템 구축과정에서 정부의 힘을 빌리거나 종파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위와 같은 과정들이 끝나면, 비로소 신뢰가 회복될 것이며 개독교, 먹사라는 굴욕적인 칭호들도 없어질 것이라 생각한다.
필자가 주문한 것은 하나의 단계를 성공적으로 진행하는 것도 쉽지 않다. 많은 반발들이 있을 것이고, 법적인 제제가 뒤따르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대놓고 따르지 않는 곳도 많을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신뢰를 얻고 싶고, 얻은 신뢰를 바탕으로 포교하고 하느님과 부처님의 말씀을 재해석해서 말하고 싶다면, 반성하자.
함석언의 시 “싸움은 이제부터”를 읽어보며 글을 정리하고자 한다.
데모의 뿌리는 의분에 있고, 의분의 뿌리는 젊음에 있으며, 젊음의 뿌리는 생명에 있고, 생명의 뿌리는 전능하고 거룩한 하나님에 있다.
삶은 폭발하는 것이요, 일어서는 것이요, 대드는 것이요, 삼키는 것이다.
누군가에게 설교하고 싶다면, 의분을 가지고 젊은·불타는 마음으로 나아가며 항상 개혁하려고 노력해야 한다는 의미로 재해석 하고 싶다. 또 다시 말한다. “반성하자 종교야”
Ⅳ. 참고문헌
1) 사이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412500007
http://www.seban.kr/home/sb_what_map
MBC, PD수첩
2) 논문
문상원, 2015, 「함석원의 \'씨알의 소리\'를 통해서 본 한국교회 예언적 설교의 회복」. -함석헌의 예적 외침을 중심으로-
장해성, 2009, 「참 예언자와 거짓 예언자에 대한 비교 연구」.
  • 가격1,5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21.02.01
  • 저작시기2020.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44507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