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역사 ) 안톤 체호프의 『갈매기』(1896), 『바냐 아저씨』(1899), 『세 자매』(1901), 『벚꽃 동산』(1903) 중 한 작품을 골라서 읽고 독자적으로 분석하여 글을 작성하시오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세계의역사 ) 안톤 체호프의 『갈매기』(1896), 『바냐 아저씨』(1899), 『세 자매』(1901), 『벚꽃 동산』(1903) 중 한 작품을 골라서 읽고 독자적으로 분석하여 글을 작성하시오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서론
2. 본론
3. 결론

본문내용

있는 모습을 보고 관객들이 함께 그 상황을 파악하고 긴장하는 것이다. 그래서 어쩌면 때로는 일부 관객들은 갈등의 존재를 희미하게 느끼거나 간접적인 전달을 캐치하지 못할 수도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극은 무대 뒤에서 총성이 울리며 아르카지나와 도른의 대사로 막을 내리게 된다. 그리고 결론이 없는 열린 결말의 형태로 막이 마무리되면서 전반적으로 약한 긴장의 끈을 이어왔던 것이 애매하게 마무리를 짓게 되며 석연치 않은 느낌으로 마무리하게 된다. 전반적인 모티브와 갈등의 표현방식, 마무리까지 강렬한 한방이 부족했다는 생각이 든다.
3. 결론
지금까지 안톤 체호프의 <갈매기>를 읽고 독자적으로 분석해보았다. <갈매기>는 체호프의 세계에 나타난 주인공의 내면세계나 가치관, 당대의 시대정신을 규명하고 찾아내면서 시대와 인간을 해설하며 삶과 현실을 분석해내고 있다. 러시아의 시골 영지라는 배경을 통해 인물들의 일상생활을 묘사하며 나타나고 갈등으로 일어나는 주된 사건도, 선과 악의 구도, 위대한 영웅 등 표면적으로 강렬하게 관객들을 몰입시킬 수 있는 요소는 존재하지 않는다. 하지만 인물들 간의 각기 다른 이야기와 색을 통해 극을 이끌어 나가고 있다. 어쩌면 인물들의 평범한 모습들을 통해 그 안에 우리들의 모습을 투영해 바라볼 수 있게 하고자 하는 작가의 의도가 아니었을까 생각이 든다. 마치 물에 풀어 놓은 물감처럼 물과 함께 유연하게 흔들리다 서로 하나가 되는 것처럼 흘러가는 시공간과 인물들과 대화 속에서 우리가 녹여져서 하나가 되길 바란 것은 아닐까 생각이 되며 체호프의 다른 작품들도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키워드

  • 가격4,8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21.08.20
  • 저작시기2021.7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5430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