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영양3 - 지역사회영양학 - 2019년의 결과를 성별, 연령별, 거주지역별, 소득수준별로 나누어 어떤 차이가 존재하는지 설명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식품영양3 - 지역사회영양학 - 2019년의 결과를 성별, 연령별, 거주지역별, 소득수준별로 나누어 어떤 차이가 존재하는지 설명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제5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HP2030)에서‘영양’부문의 성과지표 중 ‘과일/채소를 1일 500g 이상 섭취하는 인구비율(6세이상)’에 관한 과제물입니다.
1. 2018년 기준치, 2030년 목표치, 2019년의 결과(최근 수치)를 찾아 쓰고, 2019년의 달성도(%)를 계산하여 이를 달성/개선/유지/악화/평가 불가 중 하나로 평가하시오.

2. 2019년의 결과를 성별(10점), 연령별(5점), 거주지역별(5점), 소득수준별(5점)로 나누어 어떤 차이가 존재하는지 설명하고, 지역사회영양학의 관점에서 이 지표의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해서 어떤 집단에 더 집중할 필요가 있겠는지 본인의 의견을 피력(10점) 하시오

본문내용

들이 먹는 야채라고는 햄버거에 끼워져 있는 시든 양상추가 전부인 경우가 부지기수다. 같은 가격에 햄버거는 여러 개를 살 수 있고 배도 채울 수 있지만, 야채는 비싼데다가 포만감도 적고 양도 적기 때문에 저소득층일수록 과일/채소를 구매하기 어렵다고 한다. 특히 미국 같은 경우는 워낙 땅이 넓어 마을과 마을간 거리가 멀고 도보로 이동자체가 어렵다보니 거주하고 있는 지역에 상점이 하나라도 없으면, 그 음식을 구하기가 어려운 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더 극단적인 양상을 띠는 것도 있지만, 이러한 상황을 반면교사 삼아, 소득에 따른 과일/채소의 섭취인구가 차이 나지는 않도록, 학교 급식을 통해서 혹은 지역 화폐 제공 등의 복지를 통해서라도 신선한 과일/채소의 섭취를 늘려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매일 아침 먹는 사과는 의사의 얼굴이 질리게 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제철 과일과 채소의 섭취는 인간의 건강에 매우 긍정적이다. 따라서, 약 9년 후의 2030년에는 과일/채소의 섭취인구가 40 %가 넘어 초과달성할 수 있는 대한민국이 되길 소망한다.
3. 참고문헌 및 출처
지역사회영양학. 김동우, 이수경, 이윤나, 정상진 지음. 출판문화원. 2021
  • 가격3,300
  • 페이지수4페이지
  • 등록일2021.11.05
  • 저작시기2021.1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58121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