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2030 극한경제 시나리오를 읽고 나서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서평] 2030 극한경제 시나리오를 읽고 나서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코로나 팬데믹이 던지는 메시지는 간단하다. 이와 같은 극한 상황이 언제 어디서든 벌어질 수 있으며, 우리의 경제와 삶은 생각보다 쉽게 무너질 수 있다는 것이다. 정말 그렇다 꽤 견고하다고 생각했던 우리의 경제와 삶은 코로나라는 낯선 질병에 한방에 무너져 버렸다.

저자에 따르면 향후 10년 가장 중요한 추세는 고령화, 디지털화, 불평등화
3가지다. 현재도 우려를 자아내는 이 추세는 앞으로 더욱 심화하면서 분열과 갈등을 증폭하고 경제만이 아니라 정치, 사회 전반에서 대격변을 불러올 것이다.

영국의 경제학자이자 작가인 저자 리처드 데이비스는 인류가 앞으로 나아갈 길을 찾기 위해 4대륙 9개국 16만㎞를 가로질러 현장으로의 대장정을 떠났다. 그는 그곳에서 성공과 실패 사례, 계속 주시해야 할 사례를 이 대장정을 통해 찾아냇다.

그 결과물이 바로 이 책 2030 극한경제 시나리오다. 데이비스는 인도네시아 아체, 요르단 자타리, 미국 루이지애나, 중앙아메리카 다리엔, 콩고 킨샤사, 영국 글래스고, 일본 아키타, 에스토니아 탈린, 칠레 산티아고 등 극한 상황에 처했거나 현재 처해 있는 9개 도시 사례 연구를 통해 미래 생존을 위해 우리가 무엇을 중시해야 하는 지를 저자는 심도있게 탐구했다.

우선 고령화에 대해 저자는 말한다. 고령화 하면 역시 일본을 빼 놓을 수 없다. 일본의 평균 연금 소득은 한 달에 거의 우리 돈으로 180만원에 가깝지만, 연금을 상대적으로 적게 받는 예를 들면 여성 노인의 경우 월 100~110만원에도 미치지 못한다.




일본의 높은 생활비를 고려하면 그리고 일본의 연금 수급자 중 절반 이상이 별도 정기 수입이 전무하다는 측면에서 보면 매우 작은 액수로 귀결되는 것이다.

더욱 심각한 것은 복지에 의존하는 연금 수급자 수가 지난 10년 동안 거의 2배로 늘었고 1000만명에 가까운 연금 수급자가 빈곤하게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일본 정부의 재정이 이러한 연금으로 인해 심각한 압박을 받고 있다는 점이다. 1970년대 국가 세수에서 사회 보장과 의료 서비스 항목에 대한 지출이 22% 수준 이었다면 2020년대 초에 이르면 60%에 가깝다.
  • 가격6,500
  • 페이지수9페이지
  • 등록일2022.02.03
  • 저작시기2022.1
  • 파일형식기타(docx)
  • 자료번호#1162847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