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국의 저승신화 비교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각 국의 저승신화 비교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서론

본론
1) 그리스의 저승신화
2) 일본의 저승신화
3) 인도의 저승신화

결론

본문내용

이 평화롭고 행복한 날들이었으며, 많은 세월이 흐른 뒤 야마가 그들을 데리러 왔을 때 조용히 웃으며 마음의 준비를 하고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옛날의 그 저승길을 다시 걸어들어갔다.
이 신화는 산스크리트의 대서사시《마하바라타》의 제3편에 있는 정숙한 여자의 이야기이다. 사비트리의 정절은 인도 여성의 귀감으로서 존경을 받고 있으며 후세까지도 전해 내려오고 있다. 오늘날에도 인도에서는 해마다 그 제사를 지내며 행복한 결혼생활을 기원하는데, 그 때 이 아름다운 시구(詩句)를 읽는 풍습이 있다.
기원론적 입장에서 보면 고대 인도 사회에서의 여성의 지위는 보잘것 없었으며 남자의 부속물에 불과한 정도였다. 따라서 여성은 남성에게 순종하고 남편을 위해 희생하여야 한다고 생각하였다. 남편이 죽은 뒤에는 재혼을 해서도 안되며 정절을 지켜야한다는 규범이 존재하고 있었다. 이를 신화를 통해 나타낸 것이라고 해석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주인공 사비트리가 기도를 열심히 하였던 것을 보아 고대 인도 힌두교인들은 종교를 중요시 했으며 기도를 많이 하고 신앙심이 깊으면 무슨 일이든 잘 풀릴 것이며 신들의 보호하심이 있을 것이라는 믿음이 존재했음을 엿볼수도 있다.
세 나라의 저승신화에서는 주인공이 모두 저승에 들어갔다 살아서 돌아온다. 신화의 영웅들이 지하 세계로 내려가는 이유는 공포심을 극복하는 최후의 관문이 지하 세계이고, 영웅의 상징적인 소멸과 부활을 경험할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모든 인간과 심지어 영웅들도 죽기 마련이지만 극소수의 영웅들은 그러한 인간의 필연적인 운명마저 극복할 수 있는 존재라는 것이며, 진정한 영웅의 가치는 지하 세계의 통과의례를 거쳐야만 그 빛이 드러나는 것으로 해석해 볼 수도 있다.
세 신화의 주인공들이 저승에 다녀오는 과정은 다르지만 모두는 부계사회를 반영하지 않나 싶다. 먼저 시지프스의 신화를 보면 시지시프는 하데스에게 자신의 장례를 잘 치르지 않은 부인을 혼내주러 이승으로 잠시만 다녀오겠다는 말을 한다. 이 말은 당시 남녀 지위의 차이가 존재했음을 엿볼수 있다. 또한 부인 이자나미를 구하러 간 이자나기와 샤트아반을 구하러 저승으로 간 샤비트리는 모두 자신의 배우자를 구하러 갔지만 결말은 다르다. 남편을 구하러간 샤비트리는 온갖 역경을 이기고 남편 샤트아반을 구해내었지만 이자나기는 부인의 더러운 몸을 보고는 도망쳤다. 이러한 내용들이 결국 당시 사회의 부권사회의 모습을 반영하고 있는 듯 하다.

키워드

  • 가격6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06.09.23
  • 저작시기2006.8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36483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