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영 고향 (경향소설)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이기영 고향 (경향소설)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경향소설의 기념비적인 작품 ‘고향’
(1) ‘고향’이 가지는 의의
(2) 등장 인물의 의식 각성
(3) 두레 결성과 수재 ; 농민운동을 승리로 이끈 원동력
(4) 변두리에서 전개된 노동 운동
2. 이기영의 1920년대 농민소설 ‘농부정도룡’과의 비교
3. 김유정의 ‘만무방’과의 비교

본문내용

도둑을 잡기로 한다. 응칠이가 논 근처에 숨어 있던 어느 날 뜻밖에도 그 도둑이 응오 임을 알게 된다. ‘\"내 것 내가 먹는데 누가 뭐래?\" 하고 데퉁스럽게 내뱉고는 비틀비틀 논 저쪽으로 없어 진다. 내걸 내가 먹는다 그야 이를 말이랴, 허나 내걸 내가 훔쳐야 할 그 운명도 얄궂거니와 형을 배반하고 자신을 버린 아우도 아우이렷다. 에이 고얀놈, 할 때 보를 적시는 것은 눈물이다.’ 이를 통해 자기 논의 벼를 훔쳐 먹은 응오의 심정이나 동생의 그런 모습을 지켜볼 수밖에 없는 안타까운 응칠이의 심정을 느낄 수 있다. 만무방과 고향의 공통점은 두 말 할 것 없이 농촌 현실과 비참한 농민의 모습이다. 그러나 가장 큰 차이점은 만무방에서는 이를 해결해줄 어떤 인물도 등장하지 않고, 전망 또한 제시되지 않은 채 농민의 비극만을 제시한다는 점이다. 그러나, 고향에 비해 만무방의 현실성이 더 높다고 볼 수 있다. 실상 김희준과 같은 지식인이 농촌에서 그런 변혁을 일으킬 가능성은 매우 희박한 것이고, 안승학과 같은 마름이나 지주의 모습도 농촌에서 찾기 어려운 것이다. 1920~30년대 소작 쟁의가 끊이질 않았지만 소작인의 생활이 점점 쪼그라들었던 것이 이를 말해준다.
  • 가격900
  • 페이지수4페이지
  • 등록일2016.03.12
  • 저작시기2016.2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996494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