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선수 지도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장애인 선수 지도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머리말

장애인 선수에 대한 시각

통합 훈련

맺음말

본문내용

뉘앙스를 풍긴다는 것이다.
단지 뉘앙스만을 문제 삼는 것이 아니다. 장애인교육 운동가들의 목표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교육을 받는 '통합교육'을 실현하는 데 있기 때문이다. 이들이 바라는 것은 특수교육과 일반교육의 경계 자체를 허무는 것이다. 장애학생의 학부모들이 자식을 특수학교가 아닌 일반학교에 보내고 싶어 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교육연대가 제정을 요구하는 장애인 교육 지원법 역시 통합교육을 실현하는 데 필요한 지원 사항들을 명문화한 것이다.

시장주의 국가 미국도 장애인 교육권은 엄격히 보장한다.

장애인 교육 지원법의 제정을 요구하는 이들이 모델로 삼고 있는 것은 미국의 장애인교육법(Individuals with Disability Education Act, IDEA)이다.
미국은 교육의 시장화가 가장 강력하게 진행돼 있는 국가이지만, 장애인들의 교육권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다. 1975년 미국 의회가 제정한 장애인교육법에 따르면 지역교육청(Local School District)은 장애학생이 정상적인 학교생활을 하는 데 필요한 모든 유무형의 지원을 무상으로 제공할 의무를 진다. 이를 위한 비용은 주정부와 연방정부, 지역마다 조성돼 있는 교육기금이 나누어 지불한다.
또 이런 지원이 필요한지의 여부는 교사, 학부모, 장애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개별화 교육팀(Individualized Education Program Team)에서 결정한다. 장애학생에 대한 교육을 지역교육청이 담당하는 것은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의 통합교육을 원칙으로 삼고 있기 때문이다. 장애학생이 다른 학생들이 수업을 받는 것을 명백하게 방해하고, 그 부모가 이를 인정할 때에만 통합교육 원칙이 적용되지 않는다.

사회적 약자와 함께하는 교육을 위한 첫걸음

교육연대 도경만 집행위원장은 미국이 1975년에 보장한 장애인 교육권의 수준에도 못 미치는 게 한국의 장애인들이 처한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의 말을 들어보자
"미국의 통합교육 원칙은 흑인들의 민권운동에서 비롯된 것이다. 첨예한 갈등을 거치며 흑인과 백인이 같은 교실에서 교육을 받아야 한다는 합의를 끌어낸 경험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통합교육'을 받아야 한다는 원칙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하는 토양이 됐다. 우리 사회는 이제 그와 같은 합의를 끌어내야 하는 단계에 와 있다. 목숨을 건 37일 간의 단식농성이 사회적 약자와 함께하는 교육에 대한 합의를 끌어내는 단초가 되길 바란다."

키워드

  • 가격1,3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06.09.12
  • 저작시기2006.6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363727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