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의식주 조사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독일의 의식주 조사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 발표에 앞서..

■ 독일인의 의복 문화

■ 독일인의 음식 문화

■ 독일인의 주거 문화

본문내용

■ 발표에 앞서..
21세기는 문화의 시대, 혹은 지식정보의 사회라 한다. 각종 정보통신기술의 발달로 지구촌은 점점 서로 가까워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여러 문화와의 접촉은 피할 수 없는 글로벌 시대의 대학생으로서 세계 각국의 다양한 지식을 쌓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 할 수 있다. 이에 “테/마/독/일/기/행” 강의 중 『독일의 의․식․주』를 주제로 발표하게 되어 아래와 같이 내용을 요약하여 학우들의 이해를 돕고자 한다.
■ 독일인의 의복 문화
1) 비교적 수수한 옷차림
어느 나라든 옷차림을 비교할 때 남성보다는 여성을 비교해보면 알 수 있다. 독일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우선 한국 여대생들의 경우 모든 여대생들이 그런 것만은 아니지만 많은 학생들이 화장을 진하게 하고 유행에 민감하며 자기만의 개성이 없는 획일적인 옷차림을 하고 있다. 그리고 할머니들의 경우는 허름하고 누추한 옷차림을 하고 있다. 하지만 독일의 경우를 살펴보면 여대생들은 대부분 청바지 차림의 수수한 옷차림에 화장을 별로 하지 않는다는 것이 특징적이다. 반면에 사회보장제도에 따라 연금생활을 하는 할머니들은 제법 멋을 부리고 화장도 하는 편이다. 독일과 우리나라가 또 다른 점은 독일학생들은 파티나 음악회 등의 공연장에 갈 경우 정장을 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공연장을 갈 때에도 평상시 입는 옷차림을 입고 가는 경우가 허다하다. 독일에서는 정장을 하였을 때 유행에 뒤졌다거나 허름하다고 하여 상대방을 무시하는 경우는 없다. '옷이 날개다'라는 말처럼 옷차림으로 상대방을 평가하는 우리나라의 사고방식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다.
2) 여름에도 두터운 옷차림
독일은 일교차가 심한 곳이다. 독일의 봄은 5월부터 시작된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그 이전에는 두터운 스웨터가 필요하다. 5-6월이라 해도 셔츠 위에 걸쳐 입을 옷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여름은 30도를 넘는 날도 간혹 있기는 하지만 해가 지면 기온이 내려간다. 더워서 잠 못 이루는 밤은 없다. 따라서 얇은 스웨터나 재킷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가을도 우리나라보다 빨리 찾아오며, 9월 이면 벌써 단풍이 들기 시작하고, 추위를 느끼게 하는 날도 많아진다. 10월까지는 봄 옷차림 정도로도 괜찮지만, 지방에 따라서는 코트가 필요하게 된다. 11월에 들어서면 추운 겨울이 시작되므로 두터운 외투가 필수품이다.유럽의 많은 나라에서 그렇듯이, 독일의 날씨도 고른 편이 아니어서 비 오는 날이나 흐린 날이 많다.

해당자료는 한글2002나 워디안 자료로 한글97에서는 확인하실 수 없으십니다.

키워드

독일,   의식주,   ,   ,   음식
  • 가격600
  • 페이지수4페이지
  • 등록일2006.09.13
  • 저작시기2006.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363906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