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점기 지식인의 사회 인식의 차이를 중심으로 박태원의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현진건의 술권하는 사회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일제 강점기 지식인의 사회 인식의 차이를 중심으로 박태원의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현진건의 술권하는 사회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서론

2.본론 : 식민지 시대 지식인의 서로 다른 세상을 보는 눈

3.결론

본문내용

맞고 틀리고는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비슷한 시기에 한쪽에서는 현대화된 문명과 개체화된 인간에 주목한다. 물론 ‘여급대모집’의 광고 문구를 물어보는 일을 구하는 나이든 여자에게서 측은한 경성의 사람들과 속물적인 사회적 세태도 바라보고 있다. 그러나 그것을 바꾸어야 한다거나 하는 의식은 아니다. 그러나 반대로 한쪽에서는 개인이 어찌할 수 없는 거대한 사회적인 벽에 가로막혀 괴로워하는 모습과 그것으로 나오는 무력감을 보인다. 이것으로부터 비슷한 시기의 사회라도 다각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시각을 제공한다. 이처럼 상반되는 시각의 두 작품을 통해서 한 사회를 바라보더라도 이렇게 다양한 시각으로 접근한다면 그 시대의 가치나 상황 그리고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의식에 대해서도 좀 더 폭넓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 가격8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16.04.16
  • 저작시기2016.4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00217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