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원평의 아몬드 - 독후감
본 자료는 미리보기가 준비되지 않았습니다.
닫기
  • 1
  • 2
  • 3
  • 4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손원평의 아몬드 - 독후감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손원평 작가의 책이었던 ‘서른의 반격’을 읽고 나서 다른 책도 읽어보고 싶어서 읽어봤던 것이
‘아몬드’였다. 소설의 설정도 흥미롭고 줄거리도 재미있어서 쉽게 읽혔다. 소설의 전반적인 내용은
청소년기를 보내고 있는 주인공인 두 소년이 타인과 관계를 맺고 성장하는 모습에 관한 것 이다.
소설의 마지막 에필로그를 읽어보면 작가가 아기를 낳은 후 너무나 작고 여린 생명체를 보면서
‘이 아이가 나중에 어떤 모습으로 성장하든지 변함없이 사랑해 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서부터
이 소설이 나왔다고 밝혔다. 그리고 작가는 조금 뻔할 수 있지만 결국 인간을 인간으로 만드는
것도 혹은 괴물로 만드는 것도 모두 사랑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했다. 청소년은 아니지만 아
이를 낳은 엄마도 아닌 나는, 두 가지 입장을 모두 생각하면서 책을 읽었던 것 같다. 내가 성장기
때 부모님께로부터 받았던 사랑에 대해서도 생각이 났고, 내가 후에 아이를 낳았을 때 과연 나는
어떤 어른일까 하는 생각도 했다. 나중에 다 읽은 후 이 소설이 청소년 권장도서 목록이라는 것
을 알았다. 아마도 학생인 주인공들이 주변의 사랑과 관심에 따라 어떻게 변해가는지를 볼 수 있
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그들을 변화시키는 사랑을 주는 것은 어른들이기 때문에 어른들
도 읽어보면 느끼는 점이 많은 소설이다. 그 뿐만 아니라 어른이긴 하지만, 감정에 서툴고 감정
때문에 힘들어하는 그들의 모습이 여전히 남아있는 나를 돌아보면서도 책을 읽었다.
소설의 주인공인 ‘윤재’는 ‘감정 표현 불능증’이라는 병을 앓고 있다. 우리 뇌 속에는 아몬드처럼
생긴 편도체라는 부분이 있는데 감정에 관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윤재는 이 편도체가 선천적
으로 작아서 감정을 느끼는데 서툴다. 특히 공포심을 잘 느낄 수 없고 다른 사람의 감정을 읽고
공감하는 능력이 현저히 떨어진다. 그래서 윤재는 어릴 때부터 잘 웃지 않는 아기였다.
  • 가격300
  • 페이지수4페이지
  • 등록일2019.08.26
  • 저작시기2019.8
  • 파일형식아크로뱃 뷰어(pdf)
  • 자료번호#1109609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