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적공간-왜 노인은 그곳에 갇혔는가』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퇴적공간-왜 노인은 그곳에 갇혔는가』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왜 노인들은 그곳에 갇혔는가

본문내용

로 쓰러진 그에게 매우 희귀한 경우에 해당하는 뇌간 이상 증상이 온 것이다. 그에게 남아 있는 감각기관은 한쪽 눈뿐이다. 온몸은 마치 무거운 잠수종(DIVING bell)처럼 어떤 부위도 움직일 수 없는 상태에 빠져 있었고 모든 신체의 근육은 그 기능을 잃었다. 그는 언어 치료사 앙리에뜨가 불러주는 알파벳에 눈 깜빡임만으로 신호를 보내 단어를 만들고 그 단어들로 문장을 15개월에 걸친 헌신과 분트 끝에 『잠수종과 나비』라는 한 권의 책을 완성해 냈다. 그리고 그 책이 출간된 지 열흘 만에 유면을 달리한다. 이 열화는 인간의 의식만이 주체이며, 돌덩이 같은 육체는 나비처럼 자유로운 상상력과 의지를 가두는 감옥과 같다는 사실을 강력하게 시사한다. 왼쪽 눈을 통해서 온전한 자아의식을 끝내 지킬 수 있었고 마침내 나비처럼 날아올랐다. 정신(영혼)만이 “나”이며 육체는 나를 담고 생활하는 운반체로 보는 이원론이 전제된 영화다.
느낀점(의견)
종묘시민공원은 유동 인구가 많은 종로 4가와 3가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서울에 한 중심에 있는 이유는, 노인들이 젊은 시절에는 세운상가와 종로에 시계골목이 있었는데. 거기서 사장님으로 회장님으로 몸담고, 젊은 시절을 다 보내고, 시대가 변하고, 발전으로 인하여 다 없어져서, 백수가 되서 나온 사람들도 있고 노인이 되어서 나온 사람들 대부분이 종묘시민공원에서 맴돌고 있는 것 같다. 노후에 건강한 삶을 살기위해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절실히 느낀다. 요양병원에 입원에 있는 환자 병문안, 누구나 가봤을 것이다. 나는 일주일에 2번식 병문안을 다니고 있다. 나의 시어머님께서 치매로 요양병원에 계시기 때문이다. 시어머니님 우리가 문병가면 우리를 알아보지 못하고 누구세요, 한다. 이런 일들이 시어머님의 일만은 아니다. 나도 나이를 먹어가기 때문에 걱정이다. 미래의 먼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어느 날 갑자기 뇌졸중으로 쓰러진 엘르의 전 편집장 도미니크 보비, 참 대단하고 존경스럽고, 마음이 아프다. 나의 큰 오빠가 뇌졸중으로 쓰러져서, 큰 새언니가 16년이란 세월을 헌신한 끝에 오빠는 얼마 전에 생을 마감 마감했다. 눈만 뜨고 움직이지도 못하고 식물인간으로 병원 신세만 졌는데, 큰 새언니가 16년 동안 온 헌신을 다해서, 모든 간변을 하니 새언니는 힘이 들어서 유방암 수술까지 해야 했다, 가슴 아픈 일이었다. 이 책을 읽다보니 오빠가 떠올라서 쓰게 되었다. 이것으로 과제를 마칠까 한다.
  • 가격5,9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20.04.03
  • 저작시기2018.4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28383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