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와 예술 교재에 나와 있는 다양한 취미 활동 중 자신이 평소 즐기고 있는 취미 활동과 가장 가까운 것을 골라 교재의 내용을 요약하고 자신이 그 활동을 즐기고 있는 방식을 서술한 후 앞으로 더 즐거운 취미 생활을 하려면 어떤 것을 개선할 수 있을지 생각해 보시오.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취미와 예술 교재에 나와 있는 다양한 취미 활동 중 자신이 평소 즐기고 있는 취미 활동과 가장 가까운 것을 골라 교재의 내용을 요약하고 자신이 그 활동을 즐기고 있는 방식을 서술한 후 앞으로 더 즐거운 취미 생활을 하려면 어떤 것을 개선할 수 있을지 생각해 보시오.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취미와 예술

교재에 나와 있는 다양한 취미 활동 중 자신이 평소 즐기고 있는 취미 활동과 가장 가까운 것을 골라 교재의 내용을 요약하고 자신이 그 활동을 즐기고 있는 방식을 서술한 후 앞으로 더 즐거운 취미 생활을 하려면 어떤 것을 개선할 수 있을지 생각해 보시오.

목차

서론

본론
1, 취미사진의 의의
2, 카메라 메커니즘의 이해
3, 사진의 분류
4, 취미로서의 사진 미학

결론

참고문헌



서론

카메라라는 말은 이탈리아어 방(camera)에서 유래하였다. 원래는 어두운 방을 의미하는 카메라 옵스 큐라(camera obscura)라는 용어에서 줄여진 것이다. 다게르는‘다게르타이프’라는 최초의 사진기를 발명했다. 사진가는 사진을 찍는 것만으로 사진은 사실을 재현한다. 사진은 언어로서 작용한다. 언어란 인간의 소통수단으로 특정한 코드를 통하여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정보전달 기능을 수행한다. 사진의 지시체는 언

본문내용

아무리 좋은 판단과 프레이밍 능력이 있어도 결국 카메라를 능숙하게 다룰 수 없으면 무용지물인 것이다. 사진은 기계에 의해 현실이 복제되는 결과물이지만 단지 현실의 모습만 복제되는 것이 아닌 우리 삶의 희로애락이 평면에 기록되어 있는 것이다. 카메라 메커니즘을 잘 이해하고 활용한다면 더 원하는 사진을 얻을 것이다. 나는 코로나19로 인해 행동반경이 좁아지고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사람 만나기가 겁나는 요즘 카메라 세트를 차에 싣고 야외로 나가 촬영을 함으로써 취미 생활의 즐거움을 맛보고 있다. 수입은 줄어들고 시간은 많아졌지만 그 속에서도 장점은 있다. 아니 없더라도 찾아야 한다. 사진 촬영은 내게 큰 즐거움이자 위안거리다.
주제는 작품의 뼈대다. 작품 전체에 중심을 잡아주는 기둥이다. 뼈대와 기둥이 튼튼해야 건강과 안전을 지킬 수 있다. 사진 또한 작가의 주제의식이 없으면 작품으로서 인정받을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알아야한다. 따라서 언제나 분명한 작가의 주제의식을 가지고 사진에 접근해야한다. 무엇을 추구하고 사진을 통해 이야기하고자하는 내용이 무엇인지를 고민해 그 결과를 가지고 주제를 선정하여 사진으로 형상화해야 한다. 그간 나의 취미생활로서의 사진 촬영은 주로 자연적인 사물에 집중적으로 할애되어 있었다. 그 덕에 지방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여행도 하는 재미도 쌓았지만 앞으로는 좀 더 주제의식이 반영된 사진을 찍어보고 싶다. 더불어 나와 비슷한 생각과 취미를 가지고 있는 이들과 좀 더 소통하면서 지내보고 싶다. 그리고 가족들과 시간이 많아진 만큼 아들 녀석에게도 사진 찍기의 즐거움을 맛보고 여행과 자연적인 생활이 가지는 즐거움을 알게 해주고 싶다.
결론
사진은 카메라의 기계적, 광학적 메커니즘을 이용하여 3차원 현실공간을 작가의
철학적 관점을 통하여 2차원 평면에 표현 한 것이다. 사진의 대표적인 특성으로 사진은 셔터를 누름과 동시에 현실의 공간이 복제가 된다. 즉 보고 있는 사실 그대로를 재현하는 것이다. 단순히 사진가는 사진을 찍는 것만으로 사진은 사실을 재현한다. 사진은 언어로서 작용한다. 사진 중에서 스냅사진(Snap Shot)은 작가의 연출이 없이 신속하게 순간적으로 장명을 촬영하는 것으로 순간을 토대로 자연스러운 동작이나 표정을 예술적 가치로 보는 사진이다.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의 ‘결정적 순간’이 대표적이라 할 수 있다. 디지털 카메라의 대중화로 마구 셔터를 눌러 찍는 사진과는 본질적으로 의미가 다른 것이다. 기계적 생산물인 사진을 생산의 주체인 작가가 어떤 의도와 자신만의 철학을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 예술작품이 될 수도 안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사진이 취미로써 아주 매력적인 대상임에는 틀림이 없다고 생각한다. 지금처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사회적인 거리두기가 강조되고 있는 시점에서 뜻이 맞는 친구들과 혹은 가족들과 들판과 야외로 나가 셔터를 누르는 것은 단순히 사진 기록 이외에 예술적인 성취와 인간적 관계와 정서적 함양 등 여러 의의가 있다고 볼 수 있다.
참고문헌
취미와예술,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출판문화원
  • 가격5,000
  • 페이지수7페이지
  • 등록일2020.10.21
  • 저작시기2020.10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38330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