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왕조 연대표 및 역사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이란의 왕조 연대표 및 역사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메디아 왕조(기원전 708년 – 기원전 550년)
2. 아케메네스 조 페르시아 왕조(기원전 559년 – 기원전 330년)
3. 셀레우코스 왕조(기원전 312년 – 기원전 247년)
4. 파르티아 왕조(기원전 247년 – 224년)
5. 사산조 페르시아(226년 – 651년)
6. 정통 칼리프(650년 – 661년)
7. 셀주크 투르크(1037년 – 1220년)
8. 몽고의 지배(1220년 – 1258년)
9. 일 한국(1258년 –1349년)
10. 티무르 제국(1369년 – 1500년)
11. 사파비 왕조(1501년 – 1736년)
12. 아프샤르 왕조(1736년 –1749년)와 카자르 왕조(1796년 1925년)
13. 팔레비 왕조(1925년 1979년)
14. 이란 공화국(1979년 ~ 현재)

본문내용

봉건적 토지 소유 제도를 혁파하는 데에는 이르지 못했기 때문에 토대 없는 윗줄만의 개혁으로 그쳤고, 더욱이 개혁에 드는 비용도 농민 세금에 의존했기 때문에 민중의 지지를 얻지 못했다. 레자 샤는 소련과 영국을 견제하기 위해 나치 독일과의 경제 관계를 강화했다. 소련과 영국은 1941년 이란을 침공해 레자 샤를 압박하기 시작했고, 위기감을 느낀 그는 결국 아들 모하마드 레자 팔레비에게 왕위를 넘겨준다. 레자 샤는 영국군에 체포돼서 영국과 모리셔스 등지를 전전하다 1944년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요하네스버그에서 죽었다. 팔레비 왕조는 친미 부패 왕조의 이미지가 워낙 강하긴 하지만, 적어도 레자 샤는 \"카자르 왕조 말기의 혼란을 수습하고 개혁을 추진, 이란인에 의한 근대화를 추진하고 제국주의에 맞서려 했던 정치가로 평가해야 한다\"고 오늘날의 이란 역사학자들은 말하고 있다.
14. 이란 공화국(1979년 ~ 현재)
팔레비 왕조 말기, 팔레비 국왕은 1963년 6개항의 개혁조치를 국민투표에 부쳐 이른바 ‘백색혁명’을 시작했다. 주 내용은 토지 개혁, 근로자에 회사 이윤 분배, 삼림과 목초지 국유화, 국영 사업장 매각, 노동자와 농민에 유리한 선거법 개정, 문맹 퇴치 등이 주 골자였으며 여성에게도 투표권을 부여했다. 하지만 이는 토지 소유자와 겹체는 이슬람 성직자 층의 반발을 샀으며 ‘백색혁명’에 반한 ‘반(反) 백색혁명’이 일어나는 계기가 되었다. 후에 반 백색혁명의 주동자인 루홀라 호메이니는 가택연금 되었다가 터키와 이라크를 떠돌면서 망명생활을 한다. 이러한 이슬람 성직자들의 반대 속에서도 여러 개혁조치들은 순조롭게 진행되었고 경제 또한 나아졌다. 이렇게 국가의 경제적 상황이 나아지자 팔레비 왕은 1967년 오랫동안 미뤄왔던 성대한 대관식을 거행하였으며 1971년에는 페르시아 제국 창건 2,500주년 기념식을 페르세폴리스에서 성대하게 치르기도 하였다. 이렇게 내정이 안정되자 팔레비는 중동의 경찰 역을 자임하고 군비 강화에 나섰다. 내용은 실상 미제 무기 수입이었다. 국민들은 이런 친미 노선에 굴욕감을 느꼈고, 이슬람 전통을 무시한 서구화 정책에 반감을 가졌다. 이와 맞물려 모사데크 국민전선의 한 분파인 이란 자유 운동, 호메이니가 이끄는 이슬람 세력, 페다인(특공대 혹은 민병대)과 무자헤딘(이슬람 전사) 등 무장 단체들이 모두 반 팔레비 전선에 나서기 시작했다. 반 왕정 운동은 점차 조직화되어갔다. 또한 이렇게 팔레비 정부가 과시성 사업과 군비 강화에 예산을 낭비하면서 이란 경제는 1976년 이후 급격하게 악화되기 시작하였다. 그러던 차에 1978년 왕정은 호메이니를 음해하는 기사를 친 정부지에 게재, 국민을 자극하고 쿰 시에서 열린 신학생 데모를 유혈 진압한다. 이스파한의 바자르가 항의 표시로 철시하고 시위에 나서자 다시 무자비하게 해산하는 등 78년 벽두부터 시위와 유혈 진압의 악순환이 시작됐다. 8월 아바단에서 시위 군중이 경찰을 피해 들어간 렉스 시네마에 불이 나서 400여명이 숨지는데, 훗날 조사에서는 광신도의 방화로 밝혀졌지만 당시에는 누구나 비밀경찰의 소행인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9월 성난 군중이 테헤란 잘레흐 광장에 운집하자 경찰이 무차별 발포, 유혈극이 벌어졌다. 이후 팔레비 왕은 온건파인 국민전선 지도자 바크티아르(Bakhtiar)와 협상 후, 바크티아르에게 총리직을 맡겼다. 하지만 터키, 이라크, 프랑스 등 여러 국가를 떠돌며 망명생활을 하던 호메이니가 귀국하자 여론, 군부 그리고 대다수 시민들이 그들을 지지하였으며 총리인 바크티아르마저 망명한 상황에서 팔레비 왕정은 완전히 종식된다. 그 이후 이란 이슬람 공화국이 선포되며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 가격3,500
  • 페이지수8페이지
  • 등록일2021.02.16
  • 저작시기2021.2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45457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