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보건 사회복지정책 관련기사분석(정신보건기사, 세월호, 외상후스트레스, 신문기사분석, 개인의견)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정신보건 사회복지정책 관련기사분석(정신보건기사, 세월호, 외상후스트레스, 신문기사분석, 개인의견)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세월호 '외상후 스트레스' 국가중앙심리센터서 관리

정신보건시설 인권 침해, 5년간 5.3배 급증

예산군보건소, 아동청소년 학교폭력 및 자살예방 교육 진행

본문내용

료센터에서만 시행하고 있던 활동이 정신건강 센터들에서도 활동하는 것으로 범위가 넓혀지면서 변화하는 정책이라고 생각한다.
위 기사에서 보이듯이 “세월호 참사와 같은 대형 참사 발생 시 사고 피해자의 정신적 피해에 조속히 대처하기 위해선 국가 차원의 통합 시스템이 필요하다”며 개정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이 내용은 인간 지향적 정책이 보여 지는데 그 이유는 현재 가장 중요하게 여겨지고 있는 것이 피해자나 국민들의 스트레스 치료인데
이것은 누구나 인간적으로 대우받을 수 있는 생활 보장을 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고 보인다. 다수의 국민들이 우울증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기 때문에 사람들이 좀 더 제대로 살 수 있도록 도와주기위한
인간 지향적 정책 이라고 생각한다.
출처: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13246
현재 정신보건시설에서의 인권 침해가 최근 5년간5.3배 급증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장기입원환자들이 급증하면서 생기는 문제들이다.또한 이러한 문제들이 생기는 이유는 타인에 의한 강제입원이 비율이 높아지면서도 문제가 되었다. 이 상황은 내용포착이 어려운 정책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현행 ‘정신보건 법’ 제 24조에서는 보호 의무자 2인과 정신과 전문의 1인의 동의만 있으면 정신질환자를 강제로 입원 시킬 수 있도록 규정 하고 있는데 이 경우 내용포착이 용이하지 않다.
현재 정신요양시설은 사회복귀촉진을 위한 훈련시설임에도 불구하고 10년 이상 장기 입원자 들이 50%이상 된다는 것은 이익집단의 힘이 약한 정책이라고도 보여 진다. 정신요양시설에서 환자로 보지 않고 돈으로 보기시작하면서 환자를 치료하기 보다는 명수를 채우는 식이 되고 있는 것 같다. 이러한 상황들이 계속되면서 환자들의 인권침해 또한 심해질 것이다.
정신보건 분야 에서 정책들이 좀 더 개선되어야 하고 인간 지향적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환자들을 좀 더 인간적으로 살 수 있게 하며 존엄성을 보장해주고 살아 갈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하기 때문에 이 기사를 보면 현재 정신 요양 시설에서는 인간 지향적 정책이 가장 필요한 정책이라고 생각된다.
출처:http://www.daejeon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21034
현재 우리나라 청소년 자살률은 10~19세 인구 10만 명당 자살수가 2001년3.19명 2011년 5.58명 증가추세이다. 점점 올라가는 자살수를 예방하기 위해서 정신보건 센터에서 초등학생 때부터 학교폭력 예방 및 자살 예방 교육을 실시했다.
이것은 변화하는 정책으로 보이는데 우리나라 자살률이 올라가면서
국가에서 좀 더 다르게 정책을 변화하고 있다고 보인다.
그리고 성인 자살에서 청소년 자살이 급증하면서 자살예방 프로그램 대상자의 기준이 변화한 것도 볼 수 있다. 자살을 시도했던 사람 들을 위주로 자살 예방을 했다면 현재는 어린나이인 초등학생 청소년 때부터 상담과 예방교육을 하기 시작하면서 이것은 사회변동에 따라 변화하는
변화하는 정책 이라고 볼 수 있다.
  • 가격1,500
  • 페이지수7페이지
  • 등록일2015.05.13
  • 저작시기2015.5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967412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