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본질적인 문제, 고통에 대해-프랜시스 베이컨을 중심으로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생명의 본질적인 문제, 고통에 대해-프랜시스 베이컨을 중심으로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보해야 한다.’, ‘생명은 역동적이어야 한다.’, ‘생명은 사고할 수 있어야 한다.’ 등을 답이 될 수 있는가에 대한 큰 기준으로 제시할 수 있으며 이런 기준에 따른다면 고통에 관련지어서 생각하는 것 또한 하나의 답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고통이 생명이 살아가게 하는 원동력이라고 생각한다. 프로이트(1856~1939)가 무의식과 성욕을 생명이 생각하고 행동하는 원동력이라고 한 것과 마찬가지 맥락으로, 나는 고통 역시도 그 역할을 한다고 생각한다. 베이컨의 작품에서 볼 수 있듯이 고통은 인간 내면 깊숙이 박혀있음과 동시에 인간을 행동하게 하는 원동력이라고 볼 수 있다. 고통이 없고 행복만이 있는 세상이 있다면 아무도 무언가가 개선될 여지에 대해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현실이 그렇지 않고 지금 고통을 받고 있기 때문에 사색하고, 고뇌하면서 그 고통을 해소할 방법을 떠올리게 된다. 이를 통해 생명은 여러 가지 일을 하게 되고 역동성을 그 자신에게 부여한다. 이 역동성은 여러 가지 방법으로 발현될 수 있다. 다른 사람과 화합하며 살아가거나, 자신의 능력을 개발하는 등의 여러 가지 행동을 할 수 있으며 가끔은 올바르지 못한 방법으로, 예를 들면 가학성이나 잔혹성, 광기로 발현되기도 한다. 이런 일련의 과정에서 생명은 진보한다고 볼 수 있다. 위와 같이 고통은 생명체의 근본적인 요소 중 하나이다. 베이컨의 그림에서 우리는 그 고통과 조금이나마 대면할 수 있을 것이고 또 생명이라는 이미지에 한걸음 다가설 수 있을 것이다.
참고문헌
스트릭랜드 캐롤, <<클릭, 서양미술사>>, 김호경 역, 서울 : 예경, 2010
  • 가격9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16.03.10
  • 저작시기2016.2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996166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