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멘터리] 조재홍 택시 블루스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다큐멘터리] 조재홍 택시 블루스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영화에 디지털 매체가 들어오면서 다큐멘터리와 극영화의 경계가 거의 사라지고 리얼리즘에 대한 태도가 분명해 지는 오늘, ‘택시 블루스’는 그것을 확실히 보여주는 영화라고 할 수 있다. 대부분의 영화가 택시 안에서 이루어지면서 승객들의 말과 행동으로 구성되어있는 이 영화는 카메라의 운영에서부터 감독이 담아내고자 하는 시선을 엿볼 수 있다. 협소한 공간에 카메라를 배치시키면서 그들의 표정과 행동, 말 등을 확실하게 담아내고자 했던 감독의 의도는 촬영적인 완성도나 프레임안의 미장센을 미학적으로 표현하려고 했다기보다는, 승객들이 가지고 있는, 더 나아가서 한국 소시민들이 가지고 있는 삶과, 고민, 사회문제 등을 사실적으로 담아내면서 관객들로 하여금 그들의 감정을 느끼게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그렇다면 이 감독은 어떤 방법으로 의도를 전달했으며 승객들의 감정을 관객들에게 어떤 식으로 이입되게 하였을까. 이 영화는 절반은 연출, 즉 배우를 고용하여 연기를 하게 하였으며 절반은 카메라를 택시에 설치하여 그대로 기록한 것을 보여주었다. 이 영화가 매력적이면서 한편으로 고려해야할 부분은 다큐적인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다큐멘터리에서는 카메라에 나오는 모든 인물들이 배우가 될 수 있다. 즉 감독의 의도에 따라 움직이는 ‘역할 수행자’의 위치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역할 수행자의 범위를 가늠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
  • 가격1,2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18.12.07
  • 저작시기2018.12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72818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