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환경운동 및 환경제도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독일의 환경운동 및 환경제도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독일의 환경운동 및 환경제도

1. 독일의 시대에 따른 환경운동

2. 독일의 환경정책

3. 환경 단체

본문내용

1. 독일의 시대에 따른 환경운동
① 초기의 자연보호운동 - 1969년 현대 환경운동이 탄생하기 이전
1969년 독일은 겉치레를 좋아하는 여성들 때문에 세기전환기에 화려한 깃털을 자랑하는 극락조와 백로는 멸종위기에 처했다. 이런 상황에서, 47세의 슈바벤지방의 리더 할레(Lina Haehle)는 박제당한 새를 보고 충격을 받고 조류보호연맹(Bund fuer Vogelschutz: BfV)을 결성했다. 그녀의 노력은 성공을 거두었다. 곧 국민운동으로 승화되었고 황제조차 황후에게 깃털장식을 포기할 것을 강요하기에 이르렀다.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자연보호단체로서 창설 된지 백년이 넘었고, 현재 독일자연보호연맹(Naturschutzbund Deutschland: Nabu)라는 이름으로 회원이 약 25만명인 큰 단체로 성장했다.
② 70년대 현대 환경운동의 개벽(Aufbruch)
1969년 사민당과 자민당의 선거승리이후 새정부(Brand/Scheel)의 내무부관리들은 신조어 Umweltschutz(환경보호)라는 말을 사용.
1970년‘유럽 자연보호의 해’으로서 이때가, 독일의 현대 환경운동의 시작 해로 간주.
1972년 자르주와 헤센주의 환경부장관의 Josef Leinen과 Joseph Fischer와 같이 정치적으로 복무하는 운동가들과 적극적인 시민들은 환경보호 시민발의 연방연맹(BBU)를 창설.
1975년 5명의 유명한 독일인들은 고전적인 자연보호와 현대적인 환경보호를 하나로 묶어세우는데 성공.
(5명의 유명한 독일인들 : 투쟁적인 TV 동물보호가 Horst Stern, 바이에른의 자연보호선구자 Hubert Weilzierl, 회색거위 연구가 Konrad Lorenz, 원자력비판가 Robert Jungk와 빌리 브란트가 임명한 인기 있는 자연보호사절 Grzimek)
1975년 7월 20일 바이에른의 Marktheidenfeld에 모여 ‘환경보호와 자연보호를 위한 독일연맹’(Bund fuer Umwelt und Naturschutz Deutschland, BUND)를 창설.
1976년과 1979년 이탈리아 Seveso와 함부르크의 Boehringer Werken 다이옥신재앙으로 인해 독일에서 새 연방자연보호법이 발효.
1979년 시민 대다수가 원자력시설의 필연성과 안정성에 대해 확신하지 않는 한 어떤 원자력재가공시설(Wiederaufarbeitungsanlage, WAA)도 짓지 않겠다고 발표.
③ 환경운동의 관철 - 성공적인 80년대 환경운동 / 숲의 사멸방지 투쟁의 성공
70년대가 환경운동이 힘차게 일어선 것(Aufbruch)을 의미한다면 80년대는 환경운동이 폭넓은 전선에서 관철(Durchbruch)된 시절. 이렇게 환경운동이 폭넓게 관철될 수 있었던 가장 주요한 원인은 죽어가고 있는 숲에 대한 걱정이 점증한데 있다. 이 숲이야말로 독일의 영혼이 뿌리박고 있는 곳이다. 하천의 중독을 어쩔 수 없는 진보의 대가로 받아들이던 일반시민들조차 이 숲의 몰락에 대해서는 경종이 울린 듯 매우 민감하게 반응했다. 전나무, 소나무는 발전소와 차들이 내뿜는 유황산과 산성비로 더 이상의 성장을 멈추어버렸다.
1980년대에 녹색당은 군소정당으로서는 비교적 높은 5-8% 대의 지지율을 획득하면서 작지만 무시할 수 없는 단체로 부각.

해당자료는 한글2002나 워디안 자료로 한글97에서는 확인하실 수 없으십니다.

키워드

독일,   환경,   운동,   제도
  • 가격6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06.09.13
  • 저작시기2006.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363911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