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보고서] ‘이중톈, 중국인을 말하다’를 읽고 (유쾌한 입담과 예리한 통찰력으로 풀어낸 중국인에 관한 해석)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독서보고서] ‘이중톈, 중국인을 말하다’를 읽고 (유쾌한 입담과 예리한 통찰력으로 풀어낸 중국인에 관한 해석)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면이 보여 기억에 남는다. 중국에서도 직장을 ‘밥통’에 비유하고, 국가 간부와 같은 사람은 ‘철밥통’이라고 불렀다. 한국의 공무원이 ‘철밥통’으로 여겨지는 것과 비슷하다. 이직이 어렵고 한 번 직장을 평생 직장으로 생각하는 것은 IMF 이전의 한국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은 단위의 기능이 축소되고 있으며, 개인의 자유가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한 부분 역시 한국과 비슷해 보인다. 계속해서 중국의 ‘특성’에 대해 이야기하는 책들을 보고 있는데, 한국과 비슷한 점이 적지 않다는 점을 느낀다. 수업시간에 배운 대로, 같은 부분은 간과하고 다른 부분만 부각해서 보는 경향 때문에 중국을 이해하기 어렵고 우리와는 다르다고 생각해왔던 것 같다.
참고문헌
이중텐 저, 이중텐, 중국인을 말하다, 은행나무 2008
  • 가격2,0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17.03.04
  • 저작시기2017.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20332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